AI·빅데이터 전문가 찾는 저축銀

핀테크 연구 ‘스타트업 배우기’
업무효율 높여 변화 빠른 대응

“빅데이터, 인공지능(AI) 전문가 어디 없나요?”

20일 제2금융권에 따르면 저축은행들이 비용절감 및 생존경쟁력 강화 차원에서 ‘스타트업 배우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전문가 영입과 협업을 통한 기술기반의 효율적인 업무 프로세스 배우기다. 당국이 저축은행의 제2금융권의 높은 대출금리에 따른 가계 부담을 지적하면서 신용평가시스템 개선,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리스크 관리 능력 확대에 기술 기반 시스템을 접목을 시도하는 것이다.

핀테크 태스크포스(TF)팀을 신설한 SBI저축은행은 올 연말까지 빅데이터 전문가를 추가 영입하고, 스타트업과의 협업을 통한 업무 시너지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최근 국내 1위 간편송금서비스 토스(TOSS)를 운영하고 있는 비바리퍼블리카와 핀테크 사업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데 이어 다양한 유형의 핀테크 관련 스타트업을 지속적으로 물색하고 있다. 덩치 큰 1금융권 보다는 변화에 빠른 대응이 가능한 핀테크 스타트업 시스템의 강점을 적극 수용하겠다는 전략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신용평가시스템(CSS) 고도화 빅데이터 가진 회사들과 협업해 고객을 정교하게 분석하는 시스템을 갖추는 것이 우선“이라며 ”빠른 의사결정 시스템을 가진 스타트업의 효율적인 업무프로세스 등 벤치마킹 할 부분은 과감히 도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OK저축은행은 올해 신규로 개설한 온라인사업부를 중심으로 채팅상담시스템을 구축하고 향후 이를 통해 축적된 데이터를 기본으로 인공지능(AI)기반의 챗봇 상담을 도입할 예정이다.

거래고객기반으로 만들어진 신용평가모형을 머신러닝(machine learning) 기반의 알고리즘으로 정교화하는 작업 역시 진행한다. 대출 시 신용평가사의 정보에만 의존하기 보다는 다양한 고객 정보를 기반으로 신용을 평가해 대출 고객군을 확대하면서도 재정건정성이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에서다.

황유진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