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특정 후보 반대 연대 반대”, 孫ㆍ朴 “후보간 연대 필요”

[헤럴드경제=박병국ㆍ홍태화 기자] 국민의당 대선주자들이 대선전 연대와 후보단일화를 두고 의견이 갈렸다. 안철수 후보는 반대했고, 손학규, 박주선 후보는 후보단일화에 찬성입장을 내놨다.

안철수, 손학규, 박주선 세 후보는 20일 TV조선, 채날A, MBN, 연합뉴스 등이 공동으로 주최한 TV 경선 토론회에 참석해 대선전 ‘비문비박’(非문재인, 非박근혜) 후보와의 연대에 대해 엇갈린 입장을 내놨다. 


안 후보는 ”우선은 대통령 탄핵 반대 세력에 면죄부주는 연대를 반대하며, 그리고 특정 정치인을 반대하기 위한 연대에도 반대한다”며 “또 정치인 만을 위한 무원칙한 연대에도 반대한다”고 했다.

반면 박주선 후보는 “갈기갈기 찢어진 나라, 반목과 갈등으로 숨쉬기 어려운 이 나라를 통합하려면 여러 세력이 함께 해서 문제를 인식하고 풀어내는 책임과 사명이 어느때 보다 중요하다”며 “반부패, 반패권, 반국정농단 세력이 함께 모여야만 문재인 패권세력을 이기고 패권없는 나라, 서민이 어깨 펴고 억울함 당하지 않고 숨쉬는 따뜻한 나라를 만들 수 있다”고 했다. 또 “국민을 진짜 섬기는 큼 머슴 정부가 되기 위해선 반드시 저희들이 집권해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선 대연정은 필수”라면서 대선전 후보 연대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손학규 후보 역시 후보간 연대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손 후보는 “김대중 전 대통령도 DJP 연합으로 당선됐다“며 ”국민들이 정치 집권했을 때 안정감을 줄 수 있어야 한다. 국민의당 후보가 나와 개혁세력이 하나로 연대해 연립정부를 구성할 수 있는 안을 국민에게 제시하고 우리가 나라를 이렇게 안정시키고 개혁을 완수하겠다는 믿음을 줘야 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