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가치 10억달러 넘는 스타트업 한국엔 3개뿐

유니콘 기업

전 세계에 기업가치 10억 달러 이상의 스타트업인 ‘유니콘 기업’이 3년 새 4배로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그러나 우리나라는 유니콘 기업이 3개에 불과해 ‘한국형 유니콘’을 만들기 위한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은 20일 내놓은 ‘유니콘으로 바라본 스타트업 동향과 시사점’ 보고서에서 전 세계 유니콘 기업 수는 2014년 45개, 2015년 83개, 2016년 147개, 2017년 3월 현재 186개로 빠르게 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의 전체 기업가치는 6천470억 달러에 달한다.대표적인 유니콘으로는 미국 차량 공유 서비스 기업 ‘우버’, 중국 스마트폰·디바이스 제조업체 ‘샤오미’, 중국 차량 공유업체 ‘디디 추싱’, 미국 부동산 공유업체 ‘에어비앤비’ 등이 있다.

한국 유니콘은 ‘쿠팡’, ‘옐로모바일’, ‘CJ게임즈’ 등 3개 사다.국가별로는 미국과 중국이 각각 99개와 42개로 전체의 76%를 차지했다. 특히 지난해 새로 진입한 유니콘 41개 중 12개가 중국기업이었다.인도 9개, 영국 7개, 독일 4개, 한국 3개 등이 뒤를 이었다.

유니콘은 기존 산업에 정보통신(IT)을 접목한 융합기업 비중이 59%로 가장 많았다. 순수 IT 기업은 34%였다.융합기업 중에서는 전자상거래(34%), 핀테크(19%), 공유경제(14%) 분야가 주를 이뤘다.나라별 유니콘의 특징을 보면 미국은 ‘우버’, ‘에어비앤비’처럼 산업 패러다임 자체를 바꾸거나 독보적인 기술력으로 기존에 없던 시장을 창출하는 혁신형이 많았다.

미국 중앙정보국(CIA) 등 정보기관을 고객으로 범죄 예방 솔루션을 제공하는 ‘팔란티어’는 뛰어난 데이터 분석력을 통해 보스턴 폭탄 테러범을 검거하는 데 기여하기도 했다.

중국은 선진시장에서 검증된 비즈니스 모델을 빠르게 모방해 현지화하고 한다. ‘샤오미’나 중국의 에어비앤비라고 불리는 ‘투지아’ 등이 대표적이다.보고서는 “한국형 유니콘 육성을 위해서는스타트업의 글로벌화와 지속적인 성장을 도모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에 집중해야 한다”며 “원칙은 허용하되 예외만 금지하는 ‘네거티브 규제’를 통해 혁신적인 스타트업이 성장할 수 있는 토양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