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라이프]한결 나아진 ‘미세먼지’…동해안에 낮 한때 비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21일 화요일은 전날까지 기승을 부린 미세먼지가 오전까지 계속될 전망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날 경기도와 강원 영서, 세종, 충북, 전북은 ‘나쁨’, 그 밖의 권역은 ‘보통’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만, 수도권과 충청, 호남, 제주권은 오전 한때 ‘나쁨’ 수준까지 농도가 짙어질 수 있다”고 예보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국외 미세먼지와 대기정체 영향으로 중서부지역을 중심으로 오전에 농도가 높겠다”며 “오후 들어 대기확산이 원활해지면서 점차 해소되겠다”고 설명했다.

기온은 온종일 포근한 날씨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의 아침 최저기온은 0~9도, 낮 최고기온은 9~18도로 전날과 비슷하겠다.

남부지방과 제주도에 계속되는 비 소식은 오전까지 계속되겠고, 동풍의 영향으로 강원도와 충북 북부, 경북 지역에는 낮까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21일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겠지만 바람이 약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가 낮아 쌀쌀하겠다”며 “당분간 낮과 밤의 기온 차가 크겠으니 환절기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osy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