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스타, 금호타이어 임직원 고용 승계 약속

-지속성장 위해 지역인재 추가 채용도 계획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중국 타이어 업체인 더블스타의 금호타이어 인수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커진 가운데 더블스타 측에서 금호타이어의 임직원 고용승계를 약속하고 나섰다.

더블스타의 국내 언론 홍보를 담당하는 웨버 샌드윅에 따르면 더블스타는 금호타이어 인수 후 현재 금호타이어 임직원에 대해 고용을 승계 및 유지하며, 금호타이어의 기업가치 제고 및 지속성장을 위해 지역인재를 더 채용하겠다는 방침을 채권단과 합의했다고 21일 밝혔다.

아울러 더블스타는 금호타이어의 최대 주주가 된 이후에도 독립 경영 체제를 유지한다는 입장도 전했다.

한편 더블스타 측은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채권단의 내용증명이 우체국에 접수된 지난 14일부터 다음 달 12일까지 30일 이내에 우선매수청구권을 행사하지 않으면 더블스타가 금호타이어의 최대주주가 된다는 입장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