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토론회]“탄핵 이후 정치권이 통합에 나서야”

- 南 “패거리ㆍ패권 세력 제외”…劉 “지금이라도 용서 구해야”

[헤럴드경제=이태형ㆍ최준선 기자]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인용 이후에 ‘삼성동 정치’라는 신조어가 나오고 있다. 이로 인해사회 분열이 조장된다는 우려에 대해 바른정당의 남경필 경남지사와 유승민 의원은 통합을 강조했다.

그러나 남 지사는 패거리ㆍ패권 세력을 배제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유 의원은 용서를 구하는 과정이 선행된다면 모든 세력이 통합의 대상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이들은 20일 여의도 KBS에서 열린 두 번째 바른정당 대선주자 TV토론에서 나와 이같이 밝혔다. 남 지사는 “탄핵 불복은 헌정질서와 법치를 위배하는 것”이라며 “그러나 정치인과 국민을 분리하자. 정치인들 중에 특히 국정농단을 함께 했던 국회의원들, 탄핵에 반대하고 지금도 승복 않는 이들. 이런 사람들은 앞으로 정치권에서 퇴출돼야 한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반면 국민들은 포용해야 한다. 얼마전 대구에 갔을 때 태극기 분들이 욕했다. 그러나 도망 안가고 욕 먹었다. 정치인의 역할 중 하나는 국민들로부터 욕을 먹는 자세라고 생각한다”며 “정치권이 해야 할 일은 국론을 분열시키지 않고 대연정 하는 것이다. 여야를 떠나고 진보와 보수를 망라해서 힘을 합해야 한다”고 연정을 강조했다. 그러나 연정의 범위는 국정농단 세력, 패거리 정치, 패권세력을 뺀 나머지 세력이라고 못을 박았다.

유 의원은 “(통합을 위해서는) 대통령의 역할이 크다. 국정농단 사태가 터진 직후 국민 앞에 고해성사하고 진실을 밝히고 사죄를 구하는 게 국민들의 상처를 치유하는데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그는 “지금도 마찬가지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승복하고 자신의 지지자들에게 국론분열 행위를 중단해줄 것을 직접 요구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승복을 안 하고 있기 때문에, 자유한국당에서도 이에 불복하고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는 이들이 많다”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대통령과 그 주변이 승복하고, 잘못을 인정하고 용서를 구하는 과정이 선행돼야 국민 통합을 이야기 할 수 있다”며 “보수를 궤멸시키고 있는데, 이 모든 책임에 대해 용서를 구하면 국민들이 받아줄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