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방역협회, 모기 유충 박멸 위해 손잡다

[헤럴드경제 =한지숙 기자] 서울시는 시민 생활 환경과 밀접한 모기 매개 감염병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민ㆍ관 합동 모기유충 조사반’을 가동한다고 21일 밝혔다.

이와 관련 시는 이 날 시청사에서 사단법인 한국방역협회, 한국방역협회 서울시지회와 ‘감염병으로부터 서울시민 건강보호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시와 두 단체가 꾸리는 ‘민ㆍ관 합동 모기유충 조사반’은 모기 유충이 서식할만한 고궁, 하천, 산 접격 주택지 등 3대 지역을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시는 최근 뎅기열, 지카바이러스감염병 등 해외 유입 모기 매개에 의한 감염병이 늘면서 효율적인 방제와 방역소독 정보 공유를 위해 두 단체와 업무협약을 맺게 됐다.

이번 협약에 따라 각 기관은 해충 매개 감염병 감시와 대응에 서로 협력하기로 했다. 나아가 메르스 등 지역 재난 발생 때 공동 방역 등 인적ㆍ물적 자원도 협력 지원해 신속하게 공동 대처하기로 했다.

주요 협약 내용은 ▷시민 안전을 위한 원활한 방역활동 협조 ▷감염병 예방을 위한 방제활동 정보 공유 ▷민ㆍ관합동 모기유충조사반 운영 ▷방역 소독 기술 정보의 교류, 연구ㆍ교육 협력 등이다.

한편 지난해 서울시 뎅기열 환자는 96명으로 2015년(92명) 대비 4.3% 늘었고 소두증을 유발시키는 것으로 알려진 지카바이러스 감염증도 전국 감염자(16명) 중 서울에서 37.5%(6명)가 발생했다.

박원순 시장은 “시민 안전을 위해서는 감염병 발생시는 물론, 평소에 방역관리를 철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앞으로 민관협치로 선제적인 방제와 방역 심포지엄 공동개최 등을 통해 서울시 방역 수준을 한 단계 더 혁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