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행복한 나라는 노르웨이, 한국은 56위

노르웨이
노르웨이

세계에서 가장 행복한 나라는 어딜까?

유엔 자문기구인 유엔 지속발전해법네트워크(SDSN)는 20일(현지시간) 세계 155개국의 행복도를 조사한 ‘세계 행복 보고서 2017′을 발표했다.

SDSN은 세계 각국의 고용, 소득 격차, 기대 수명, 국내총생산(GDP), 정부와 기업 투명성, 사회적인 지원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행복도를 산출하고 있다.지난해 조사에서 4위를 기록했던 노르웨이는 돌봄, 의사 결정 자유, 관용 등 사회적인 행복도에서 높은 점수를 얻어 1위에 올랐다.

지난해 1위 덴마크가 2위로 내려갔으며 아이슬란드(3위), 스위스(4위), 핀란드(5위), 네덜란드(6위), 캐나다(7위), 뉴질랜드(8위), 호주(9위), 스웨덴(10위)이 뒤를 이었다.

한국은 지난 2015년 47위에서 지난해 58위로 하락했다가 올해 56위로 소폭 상승했다.아시아에서는 싱가포르가 26위로 행복도가 가장 높았고 그 밖에 태국(32위), 대만(33위), 말레이시아(42위), 일본(51위) 등이 한국을 앞섰다. 중국은 79위를 기록했다.미국 14위, 독일 16위, 영국 19위, 프랑스 31위를 차지했다.행복도가 가장 낮은 나라는 중앙아프리카공화국(155위)이었다. 부룬디(154위), 탄자니아(153위), 시리아(152위), 르완다(151위), 토고(150위)도 행복도 최하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