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 캠퍼스 철회·총장퇴진”…서울대 재학생·졸업생 집회

[헤럴드경제] 서울대의 시흥캠퍼스 조성사업에 반대하는 학생측 ‘본부점거본부’는 20일 오후 본관앞에서 ‘제2차 서울대인 공동행동’을 열고 시흥캠퍼스 철회와 성낙인 총장 퇴진을 요구했다.

사전공연인 ‘퇴진하쇼’와 본행사로 나뉘어 진행된 이날 집회에서 참석자들은 ‘성낙인은 퇴진하라’와 ‘(시흥캠퍼스) 실시협약 철회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재학생을 중심으로 모였던 지난 1차 집회와 달리 이날은 졸업생들도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시흥캠퍼스 실시협약 철회를 요구하며 153일간 지속한 본부점거본부가 폭력적으로 해산당했다”면서 “비민주적·친기업적으로 추진되는 시흥 캠퍼스 사업을 강행하고자 학생들의 저항을 짓밟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서울대 대학본부는 토요일인 지난 11일 교수와 직원 400여명을 동원해 본관을 점거 중이던 학생들을 강제로 쫓아내고 행정부서 이사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직원과 학생들 사이에 물리적 충돌도 빚어졌다.

총학생회는 다음 달 4일 학생총회를 열어 앞으로 계획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