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와 여친에 감사”…불륜고백 축구선수 ‘해명’

[헤럴드경제=이슈섹션]생방송으로 인터뷰를 하던 중 무심코 자신의 불륜을 고백한 축구선수가 논란 끝에 입을 열었다.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프리스테이트 스타즈 소속의 공격수 모하메드 아나스(22)는 20일 BBC와의 인터뷰에서 ‘불륜고백’ 논란을 해명했다. 아나스는 “딸에게 여자친구라고 부르는 걸 우리 가족은 안다”며 “그런 맥락에서 말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영국 텔레그래프 화면 캡처]

그는 또 “다시 말하지만 난 불륜을 저지르지 않는다”고 재차 강조하며 “어디 내놓고 걱정할 남자가 아니라는 것을 아내는 잘 안다”고도 덧붙였다.

지난 17일 아약스 케이프타운과 경기에서 2골을 넣으며 활약해 MVP로 선정됐다. 아나스는 이날 생방송으로 진행된 인터뷰에서 “팬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그리고 내 아내와 여자친구에게도 감사하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당시 아나스는 자신의 말 실수를 인지하고는 당황한 듯 “이 얘기는 그러니까, 아내에게 감사하고 싶다는 뜻이다. 정말 미안하고 미안하다. 마음 깊이 사랑하고 있다”고 말하며 즉시 수습했다.

이후 영국 텔레그래프 등 각종 언론은 아나스의 말을 인용해 “아나스가 자신의 불륜 사실을 고백했다”고 전했다. 축구팬들도 아나스에게 “아나스, 우리는 당신이 아직 살아있길 바란다”, “누가 아나스가 아직 살아있는지 확인해보라”는 등의 농담을 하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