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 존스 사장 6개월만에 돌연 사임

우버 대표 사임

차량공유서비스 우버의 제프 존스 사장이 취임 6개월 만에 돌연 사퇴했다.

트래비스 칼라닉 우버 CEO는 지난 19일 직원들에게 보낸 메일을 통해 제프 존스 사장이 사임했다고 전했다.

미 대형 유통업체 ‘타켓’의 최고 마케팅 책임자에서 6개월 전 우버 대표로 자리를 옮겼던 존스 사장은 트래비스 칼라닉 CEO와 경영방식에 대한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사임한 것으로 알려진다. 한편 우버는 존스 사장 이외에도 에드 베이커 제품담당 부사장과 자율주행차 부서 대표를 역임했던 라피 크리코리안이 물러났고 아미드 싱할 선임 부사장 역시 성희롱 추문으로 자리를 떠난 바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