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민, 이일희, 최운정, 볼빅 새옷으로 갈아입다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활약중인 이일희(29), 최운정(27) 선수와 한국여자골프 최은우(22), 한진선 선수가 볼빅 브이닷(Vilvik Vdot)과 의류를 입고 뛴다. 이들은 모두 볼빅 소속이다.

또 유러피언투어에서 활약중인 이수민(24ㆍCJ로지스틱)도 볼빅와 의상 후원 계약을 맺었다. 

[사진설명=이수민 프로]
[사진설명=이일희 프로]

볼빅 브이닷측은 “이번에 후원키로 한 선수들은 모두 국내외 유망주들로, 퍼포먼스에 중점을 둔 두잉 웨어를 입고 보다 좋은 성적을 내기 바란다”고 밝혔다.

볼빅 브이닷 지난 해 지센, 컬쳐콜, 플라잉 타이거를 전개하고 있는 ㈜위비스가 ㈜볼빅과 라이선스 계약을 통해 새롭게 선보이는 골프 웨어이다. 배우 전지현이 광고 모델로 활약중이다.

[사진설명=최운정(왼쪽), 볼빅브이닷 도상현 대표(가운데)최은우(오른쪽) 프로]

이수민은 지난해 유러피언 투어 선전 인터네셔널에서 우승했고, 최운정은 2015년 마라톤클래식에서 1위에 올랐다. 이일희는 2013년 퓨어실크 바하마 클래식 대회에서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최은우와 한진선은 각각 KLPGA 1,2부 투어에서 상승세를 타고 있는 유망주들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