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업계, 최초로 저축은행 우수영업인 선발 및 시상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저축은행중앙회(회장 이순우)는 20일 개최한 정기총회에서 업계 최초로 2017년도 저축은행 우수영업인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상식은 어려운 영업 환경속에서도 서민과 중소기업 등의 지원에 헌신적 노력을 기울인 저축은행 직원에 대한 자긍심 고취 등을 위한 목적으로 개최됐다.


수상자는 저축은행을 경영하는 임원보다는 영업 일선에서 서민과 중소기업 등을 직접 접촉하는 직원 위주로 7명을 선정하였다.

저축은행 주요업무인 수신, 기업대출 및 가계대출 부문별로 개별 저축은행에서 추천받은 받은 직원중 영업실적 외에도 영업 활성화를 위한 노력 정도 등을 감안해 선발됐다.

이번 대상 수상자로 선정된 드림저축은행(대구소재) 김병하 차장은 탁월한 영업실적뿐만 아니라 골목상권 소상공인 등과 지속적인 현장 접촉을 통해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지원하는 발로 뛰는 관계형금융 추진 등의 서민금융 지원 활동 노력을 높이 평가받았다.

이순우 회장은 “이번 시상식이 그동안 어려운 여건에서도 묵묵히 서민금융 지원과 발전에 노력하였지만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 저축은행 임직원들이 자긍심과 보람을 고취하는 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수상자에 대해서는 영업활동 지원 등을 위해 ‘영업챔피언’과 ‘명장’ 호칭을 부여한다.

명함에 영업챔피언과 명장을 표시하는 인증마크와 QR코드를 이용하여 중앙회장이 수상자를 소개하는 동영상도 제공된다.

중앙회는 향후에도 우수영업인 시상을 매년 실시하여 서민금융과 저축은행 발전을 견인하는 제도로 정착시킬 예정이다.

hyjgog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