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도로ㆍ학교 등 공공시설 내진보강 6배 이상 추진

- 8400억 투입해 2542곳 내진 보강

[헤럴드경제 =한지숙 기자] 올해 28개 중앙부처와 17개 지자체가 모두 8393억원을 투입, 공공시설물 2542곳의 내진을 보강한다.

국민안전처는 21일 건축물, 도로, 학교 등 공공시설물에 대한 2017년 공공시설물 내진보강대책을 수립, 발표했다.

올해에는 중앙부처 825곳(2506억원), 지자체 507곳(2213억원), 공공기관 1210곳(3674억원) 등에서 내진 보강 사업이 추진된다.

내진보강 개소 수는 지난해 목표 대비 2.9배, 최근 5년 평균 대비 2배 증가한 것이다. 투자 예산도 전년 목표와 비교해 6배, 최근 5년 평균 대비 6.7배 늘었다.

사업이 완료되는 올 연말 국가 내진율은 45.66%에 도달해 전년 보다 2.41%포인트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관별 투자계획을 보면 중앙행정기관과 공공기관이 6180억원을 투자해 전년 대비 6.6배 늘린다. 지자체 투자예산은 2.35배 늘었다.

교육부,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순으로 내진보강에 많은 예산을 투자할 계획이다. 지자체에선 서울특별시, 경기도, 울산광역시 순이다.

앞서 안전처는 지자체 내진보강사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341억원의 특별교부세를 지원한 바 있다. 특히 소방기관 건축물 내진보강 투자 확대를 독려할 계획이다.

시설별 투자금액은 학교시설에 가장 많은 2851억원을 쓰며, 도로시설(1732억원), 건축물(1345억원), 도시철도(550억원) 순이다.

보강사업 개소수로는 도로시설이 1만3978건으로 가장 많고, 이어 건축물(1만1421건), 전력시설(3938건) 순이다.

안전처는 기존 공공시설물 내진보강대책 추진 결과와 관련해 20일부터 29일까지 원자력시설을 비롯한 35곳을 민간전문가와 함께 현장점검한다. 또한 내진 보강사업 관련 제도개선도 추진한다.

안영규 재난예방정책관은 “올해 공공시설물 내진보강사업 투자예산이 예년에 비해 대폭 증가한 것은 지난해 9ㆍ12 지진의 영향으로 각 기관이 내진보강 투자예산을 적극적으로 확대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앞으로 정부 기관들이 내진보강사업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도록 독려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