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박근혜, 송구스럽게 생각하는 게 사과냐” 으르렁

[헤럴드경제=이슈섹션] 21일 피의자 신분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받는 가운데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노답이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정청래 전 의원은 21일 자신의 트위터에 “박근혜, 사과와 반성은 없다”는 글을 올렸다.

이 글에서 정 전 의원은 “국민들께 실망과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잘 못했다, 죄송하다, 사과드린다는 말은 없었다”며 “송구하다도 아니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는 것이다”고 비난했다.

[사진출처=정청래 의원 트위터 캡처]

이어 그는 “성실하게 조사에 임해 진실을 밝히겠다는 태도. 얼굴빛도 반성의 기미는 없다. 노답이다”라고 지적했다.

정 전 의원은 또 다른 글을 게시하며 “삼성동 집을 떠나면서도 지지자들께 손을 흔드는 모습 포착. 피의자로 조사받으러 가면서도 부끄럼을 모르는 태도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 전 의원은 “자신에게 환호하는 사람들에게 진실을 밝히고 이기고 돌아오겠다는 자신인가? 참 후안무치하다”고 일갈했다.

한편, 박근혜 전 대통령은 21일 검찰 조사를 앞두고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