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초년생이…” 안철수 때린 손학규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20일 TV조선에서 열린 보도·종편방송 4개사 주최 국민의당 대선주자 합동토론회에서 안철수 전 대표를 향해 “정치 초년생이 하는 것이 새정치는 아니다”라고 일침을 놨다.

손 전 대표는 “국민은 안정적 리더십을 바란다. 우리 국민을 하나로 화합해서 안정적으로 개혁을 이뤄나가는 것이 새정치”라며 “우리에게는 경험많고 굳건한 리더십 필요로 한다”고 공세를 이어갔다.

[20일 오후 서울 정동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당 대선후보 제2차 경선 토론회에서 안철수(왼쪽부터), 박주선, 손학규 후보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손 전 대표는 또 “안 후보가 정치를 시작하면서 새정치를 추구했는데 그 중요한 과제 중 하나가 기초자치단체장의 정당 무(無)공천이었다. 결국 정당투표를 통해 포기했는데, 이것은 리더십이 안정돼 있지 못한 걸 보여준다”며 안 전 대표의 리더십 문제를 재차 지적했다.

손 전 대표의 난타에 안 전 대표는 지난해 4·13 총선 당시 국민의당을 이끌며 제3당 체제를 구축한 ‘돌파력’을 들어 정면반박했다.

안 전 대표는 “지난 몇 년간 압축경험을 넘어 농축경험을 했다. 그러고 나서 지난해 총선 때 돌파력을 발휘한 게 아닌가 싶다”며 “지금까지 정당역사상 이렇게 3당체제가 만들어진 게 몇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를 통해 제 정치적 돌파력, 성과, 리더십, 능력 모두 다 증명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