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인의 非文을 親安으로…안캠프, 사람이 모이다

‘박완주, 박용진, 김민기, 변재일, 강훈식, 조승래, 김종민, 정재호, 기동민, 이철희, 어기구, 박영선, 백재현, 정춘숙 의원’

21일 현재 14명, 더불어민주당에서 안희정 충남지사의 지지를 선언하거나 캠프에 합류한 의원들이다. 국회 경력으로는 의원 보좌관과 최고위원이 전부인 안희정 충남지사는 당초 우려와는 달리 빠르게 당내 세력을 키워가고 있다. 안 지사의 지지율 상승으로 견고한 ‘문재인 대세론’에 금이 갔다면, 의원들의 잇따른 지지선언은 균열을 가속화시키는 모습이다. “안 지사의 지지율이 올라도, ‘재인산성’을 넘기는 힘들다”고 말하던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도 지난 20일 “이변이 생길 수 있다”고 전망했다.

지난해말만 해도 민주당 안에서 안 지사를 공개적으로 지지한 의원은 조승래, 김종민, 정재호 의원 등 단 3명 뿐이었다. 김종민 의원은 충남 부지사로, 조승래 의원은 안 지사의 특보로 일했다. 모두 안 지사를 지근거리에서 보좌했던 사람들이다.

하지만 통합을 강조하고 보수층을 끌어안는 행보로 지지율이 오르고, 결국 문재인 전 대표의 대세론에 제동을 걸 수준까지 가면서 안 지사 지지를 선언하는 의원들도 하나둘씩 생겨나기 시작했다.

특히 당내 대선 주자들의 불출마선언과 당내 비문(非문재인)계 의원들이 좌장인 김종인 전 대표 탈당 이후 구심점을 잃으면서 합류를 선언했다. 박원순 시장 측근이었던 기동민 의원을 비롯, 어기구, 이철희 의원이 “안희정 충남지사는 싸가지 있는 진보”라며 지지를 선언했고, 김종인 전 대표의 최측근인 변재일 의원과 김민기 의원도 안 지사 캠프에 합류했다. 비문계의 중심인 박영선 의원 역시 안 지사의 지지를 선언하며, 캠프 내 의원멘토단장이 됐다.

그리고 20일 김종인 전 대표 측근인 박용진 의원과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측근인 강훈식 의원의 합류까지 이어지면서 기존의 ‘친문 vs 반문’ 구도가 ‘친문 vs 친안’ 구도로 재편되는 모습이다.

이와 함께 안 지사 캠프는 윤태영 전 청와대 대변인, 여택수 전 행정관, 윤원철 전 행정관, 장훈 전 행정관 등 친노 인사가 주축이 돼 비문 세력들을 조금씩 흡수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안 지사 측은 통화에서 “과거 구호로만 그쳤던 ‘새정치’라는 가치를 안 지사가 조금씩 실현시킴으로써, 이에 내용적으로 동의하는 사람들이 모여들고 있다”고 했다. 또 “과거 친소 여부로 판단됐던 ‘친노’의 의미가 안 지사로 인해 ‘노무현의 가치로서의 친노’의 의미로 바뀌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병국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