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EZ 홍보관, 개관 2주년… 관람객 37만명 방문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 G타워에 새로 문을 연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홍보관이 오는 24일로 개관 2주년을 맞는다.

지난 2년 동안 대통령을 비롯한 외국의 주요인사 등 방문객이 37만명을 넘어 IFEZ 개발 현장을 알리고 투자유치를 이끄는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21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IFEZ 홍보관은 지난 2015년 3월24일 G타워 33층에 문을 열었다. 


이 기간동안 홍보관을 찾은 총 방문객수는 총 37만1304명으로 하루 평균 540명이 찾은 셈이다.

특히 지난해에는 총 23만136명이 찾아 하루 평균 방문객이 641명에 달하는 등 송도국제도시 방문의 필수 코스가 됐다.

홍보관을 찾은 주요 인사들로는 지난해 3월 압델 파타흐 엘시시(Abdel Fattah El Sisi) 이집트 대통령, 7월 유틴쩌(U Htin Kyaw) 미얀마 대통령, 10월 루이스 기예르모 솔리스(H.E Luis Guillermo Solis) 코스타리카 대통령 등 3건의 국빈 방문이 잇따랐다.

또한 중국 뤄쌍장춘(洛桑江村) 시짱 자치구 주석, 미얀마 유쩌원(U Kyaw Win) 기재부 장관, 호주 폴 플레처(Paul Fletcher) 도시기반부 장관 등 세계 각국 장ㆍ차관급의 주요 인사들의 방문도 이어졌다.

인천경제청은 홍보관을 찾는 주요 인사들과 방문객들을 위해 최첨단 스마트시티 미래존에 통합관제ㆍ안전ㆍ재난ㆍ미래도시 체험 등으로 구성된 VR(가상현실) 체험부스를 설치해 송도국제도시 야경, 청라국제도시 커넬웨이 주변, 영종지구 자연풍경 등 주요 명소를 직접 가본 것처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또 관람객들이 지도를 터치해 IFEZ의 과거와 현재, 일조권, 가시권, 건물 높이, 매각 예정 필지 등의 정보를 3차원으로 제공해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해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홍보관 내 ‘디지털 포토존’은 방문객이 IFEZ 시설과 장소를 배경으로 직접 의상과 배경을 선택하고 사진을 촬영하면 곧바로 문자메시지, 이메일, SNS 등으로 받을 수 있는 것으로 가장 인기를 끌고 있는 체험형 시설로 설치 후 최근까지 총 14만6000여명이 이용했다.

인천경제청은 관람객들에게 IFEZ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높이기 위해 지난달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홍보 서포터즈 10명을 선발 운영 중이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