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3D프린팅 혁신 소재’ 美 컨퍼런스에 첫 선

- 3D 프린팅 소재 전문 컨퍼런스에 국내 업체 유일 ‘혁신 소재’ 발표
- “기존 소재 문제 해결해 앞으로 3D 프린터 소재 시장 선도할 것”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SK케미칼이 3D 프린팅을 위한 혁신 소재를 선보였다.

SK케미칼은 지난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개최된 ‘인사이드 3D 프린팅 컨퍼런스 & 엑스포 2017’에서 국내 업체로는 유일하게 ‘3D 프린팅을 위한 혁신 소재’를 주제로 이 회사의 스카이플리트 제품에 대해 발표했다고 21일 밝혔다.

스카이플리트는 SK케미칼이 최근 개발한 3D 프린팅 전용 플라스틱 소재 브랜드로 기존에 3D 프린터 소재로 주로 사용됐던 폴리카보네이트(PC), PLA, ABS 등의 문제점을 해결해 업계 관계자들의 좋은 평가를 받았다.

스카이플리트 소재로 만든 3D 프린터용 필라멘트 [사진제공=SK케미칼]

PC, ABS 소재의 경우 230℃ 이상의 3D 프린터 출력 과정에서 VOC(휘발성 유기 화합물)와 비스페놀A 등과 같은 환경호르몬 물질 발생의 우려가 있다. 또 출력물이 뒤틀리는 와핑(Warping) 현상이 종종 발생해 산업용으로 적합하지 않다는 지적이 있었다.

스카이플리트는 G, E 시리즈를 비롯 4가지 제품군으로 구성돼있는데 ‘G시리즈’는 미국 FDA의 인증을 통과해 의약품 패키징에 사용될 정도로 안전성이 입증된 친환경 소재로 ABS와 달리 제조 과정에서 악취가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고 SK케미칼 측은 설명했다.

또 고광택이나 무광택의 다양한 표면 표현이 가능하고 와핑 현상 없이 출력물을 안정적으로 제조할 수 있어 정교한 산업용 제품을 제작하는데 적합한 소재다.

‘E시리즈’는 생분해성 소재인 PLA의 장점은 살리면서도 내열도를 높여 업계 관계자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일반적인 PLA 소재가 50℃ 정도의 열을 견디는데 반해 E시리즈는 100℃의 높은 열을 견딘다.

기존 PLA 대비 2배 이상의 프린팅 속도를 낼 수 있어 빠른 작업도 가능해졌다.

오준석 SK케미칼 사업개발팀장이 미국 뉴욕에서 열린 ‘인사이드 3D 프린팅 컨퍼런스’에서 이 회사가 개발한 3D프린팅 소재 ‘스카이플리트’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SK케미칼]

이날 발표를 맡은 오준석 SK케미칼 사업개발팀장은 “3D 프린팅의 용도가 개인 취미용에서 산업용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기존 소재의 단점을 보완한 스카이플리트 소재가 앞으로 3D 프린터 소재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3D 프린팅 시장조사 기관이 내놓은 ‘월러스 리포트(Wohlers report) 2016’에 따르면 지난 2015년 기준 3D 프린팅 소재 시장은 연간 9000억원 규모로 매년 20% 이상 고성장이 예상된다.

SK케미칼은 이번 인사이드 3D 프린팅 컨퍼런스를 시작으로 세계 3D 프린팅 시장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미주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용어설명>

※ 인사이드 3D 프린팅 = 세계 5대 3D 프린팅 전문 행사의 하나로 지난 2013년 뉴욕을 시작으로 세계 22개 주요 도시를 순환하며 개최됐다. 3D 프린팅 기술과 관련된 다양한 산업종사자 및 전문가들이 참여해 최신 3D 기술과 트렌드, 활용 기술을 공유한다.

※ VOC(Volatile Organic Compounds) = 휘발성유기화합물. 공기 중에서 일정한 온도와 압력에 의해 지속적으로 휘발 배출되는 액체나 고체의 유기화합물을 말한다.

※와핑(Warping) = 고온의 3D 프린터에서 출력된 결과물의 온도가 내려가면서 나타나는 수축 현상. 주로 출력물의 모서리가 들리는 경우가 많다.

※ PLA = 옥수수 전분에서 추출한 원료로 만든 친환경 수지. 열변형에 의한 수축이 적어 ABS보다 정밀한 출력이 가능하다. 하지만 내구성이 약해 60도 이상의 외부 환경에서 출력물이 녹아내릴 수 있으며, ABS 보다 표면이 매끄럽지 못한 것이 특징이다.

※컴파운딩 = 고분자 플라스틱의 원료물질을 적절한 혼합비로 섞어 용도에 맞게 새로운 플라스틱을 생산하는 공정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