脫중국…신세계면세점, 남이섬과 손잡고 동남아에 손짓

-한국 관광산업 활성화 위한 협약 체결
-남이섬, 10명 중 4명이 외국인 관광객
-중화권 제외 관광객이 과반수가 넘어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면세점 업계가 중국 중국 정부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에 대한 보복으로 단체 관광객들의 방한 금지령을 내리면서 국내 유통ㆍ관광업계는 큰 타격을 입자 시선을 동남아 쪽으로 돌리기 시작했다.

신세계면세점은 한국 대표 관광지 남이섬과 함께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맺고, 업계를 뛰어넘는 상생을 통해 위기에 놓인 국내 관광업의 돌파구를 찾아 나선다.

21일 신세계면세점 컨퍼런스 룸에서 신세계디에프 손영식 대표, 남이섬 전명준 대표를 비롯해 양 사의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 협약식이 진행됐다. 

[사진설명=신세계디에프 손영식 대표와 남이섬 전명준 대표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신세계면세점은 남이섬의 주요 관광 스팟을 함께 홍보하면서 자사 인지도를 확대하고 동남아와 무슬림 개별 관광객 유치에 힘쓰겠다는 전략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신세계면세점과 남이섬은 양사가 보유하고 있는 인프라와 문화 콘텐츠를 결합해 도심과 자연을 잇는 관광 거점 구축에 상호 협력할 수 있게 됐다.

신세계면세점은 남이섬 방문객과 해외 제휴처와 연계해 방문객 국적 다변화를 꾀하는 동시에 쇼핑, 문화를 넘어 새로운 자연 관광 콘텐츠 발굴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또 남이섬은 신세계면세점을 도심 제휴처로 활용해 다양한 이벤트와 프로모션을 공동 진행하며 남이섬 방문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

신세계면세점은 국내 여러 관광지 중에서도 남이섬이 연간 330만 명이 방문하는 곳으로 외국인 관광객의 비중이 40%로, 이 중 외국인 개별관광객(FIT)이 43%의 높은 비율에 달한다는 점에 주목했다. 또한 외국인 관광객 중 중화권 국가를 제외한 기타 국가의 방문객이 과반수를 넘어서 다국적 관광객 유치의 초석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이번 협약은 관광지와 유통업 간의 제휴로 한국 관광 콘텐츠 개발 차원에서 유의미한 성과를 거둘 것으로 양 사는 기대하고 있다.

서울 중심의 관광에서 벗어나 한국의 수려한 자연을 관광 상품으로 홍보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그간 중국인과 단체관광객에 의존해 한계가 지적되었던 국내 관광업의 구조적인 부분에서도 새로운 성장점을 찾게 될 것이라는 점이다.

신세계면세점 손영식 대표는 “신세계면세점은 쇼핑을 넘어서 관광업의 질적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예술, 미식, 의료 등 다양한 분야와 협업을 맺으며 매력 넘치는 관광 상품을 만들어 왔다”며 “이번 협약은 면세업계 최초로 남이섬과 맺은 제휴로 양 사는 쇼핑, 숙박, 문화 등 다양한 콘텐츠를 함께 개발해 도심 면세점과 자연 관광의 이색적인 만남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신세계면세점은 차별화된 경험 콘텐츠를 선보이기 위해 업계를 뛰어넘는 협약을 지속적으로 맺어왔다. 작년 12월에는 에어아시아와 협약을 맺고 동남아 관광객을 모객 했으며, 예술의 전당, 유니버설 발레단, 유명 셰프 등 예술, 문화, 미식 등 다양한 분야와 상호 협력하며 한국 관광 인프라 구축에 힘쓴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