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계에도 불어닥친 ‘한한령’…한중대회 돌연 연기 통보

한중 공동 KEB하나은행 대회
중국측 요청으로 올해 취소
“현안이 많고 준비시간 부족”
7년만의 한중투어 부활 불발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사드 한국 배치에 따른 중국의 ‘한한령(限韓令)’이 골프계에 까지 미쳤다. 지난달까지 개최하자고 약속했던 한중공동주관 대회를 돌연 연기하자고 통보한 것이다.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은 ‘한중투어 7년만의 부활’을 기치로 추진됐으나 결국 올해 불발되고 말았다.


사단법인 한국프로골프협회(회장 양휘부, 이하 KPGA)는 21일 “오는 6월 중순 열릴 예정이던 한중투어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이 중국 측의 요청으로 연기됐다”고 밝혔다.

이 대회는 2018년 6월께 한국에서 개최하는 것으로 잠정 결정됐다.

KPGA는 “최근 중국골프협회(CGA)가 공문을 통해 중국 내 중계 문제 등 양국 공동 인증대회를 치르기에는 현안이 많고 준비 시간이 부족하다며 연기(suspend)를 요청했으며 KPGA와 타이틀 스폰서인 KEB하나은행의 양해를 구해 왔다” 고 설명했다.

지난해 중순부터 대회 개최를 추진해 왔던 한중투어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은 양국 협회 및 스폰서의 합의를 통해 한국과 중국을 오가며 격년제로 열기로 한 바 있다.

그 첫 대회가 오는 6월 15일부터 나흘간 경기 용인시 소재 레이크사이드CC에서 156명의 양국 프로들이 출전(한국 71, 중국 70, 와일드카드 15명)해 총상금 8억원을 걸고 치러질 예정이었다.

KPGA 양휘부 회장은 지난해 7월 ‘디오픈’이 열렸던 스코틀랜드의 로열트룬CC에서 중국 관계자와 만나 “골프가 올림픽 정식 종목이 된 만큼 양국이 경쟁을 통해 기량을 향상시켜 남자골프도 올림픽에서 좋은 성적을 올리자” 며 한중투어의 부활을 제안했으며 CGA가 이에 화답했다.

2008년부터 3년간 한중투어 KEB인비테이셔널을 6차례 개최한 바 있는 KEB하나은행이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를 확정한 데 이어 지난달 16일 CGA로부터 개최 확정 공문을 받아 발표만을 남겨 놓고 있었으나 돌연 연기를 요청한 것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