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혁신도시 공공기관 지역인재 15% 상향…고졸.대졸 타지역 졸업생 제외

[헤럴드경제(광주)=박대성기자] 광주전남빛가람공동혁신도시 내 이전공공기관들이 지역인재 채용비율을 15% 이상 확대키로 했다.

광주광역시는 21일 광주전남연구원에서 김종식 경제부시장 주재로 ‘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확대 간담회’를 열고 지역인재 채용비율을 15% 이상으로 확대키로 합의했다.

한전을 비롯한 광주전남혁신도시 공기업들의 지역인재 채용비율은 지난해 기준 11.4%이고 한전은 지역인재를 8.8% 채용했다.

지역출신인재란, 고졸직군의 경우 고교를 광주전남에서, 대졸직의 경우도 광주와 전남지역 소재 대학을 나와야 한다. 예를들어, 광주에서 고교를 졸업하고 서울에서 대학을 나왔을 경우 지역인재 수혜대상에서 제외된다.

이날 회의에는 한국전력공사 이현빈 인사처장 등 이전공공기관 인사처장 13명과 전남대 김인석 취업센터장 등 지역대학 취업담당부서장 9명 등 26명이 참석했다.

이들 기관은 ▷서류전형 등 가산점 확대 ▷채용비율 ▷채용목표제 확대 ▷순회 채용설명회와 간담회 등의 맞춤형 지역인재 육성 등에 공동 노력키로 했다.

김종식 경제부시장은 이 자리에서 “지역인재 채용 확대를 위해 이번 간담회를 시작으로 이전공공기관 인사 부서장과 대학 인사 부서장이 소통하는 간담회 등을 정기적으로 마련해 나가자”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