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명, 중부권 최대 테딘리조트 우선협상자 선정

천안리조트 지분ㆍ전환사채 인수
“서울-영호남 관광객 베이스캠프”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대명코퍼레이션[007720]은 21일 중부권 최대 규모의 종합휴양시설인 테딘패밀리리조트(이하 테딘리조트)의 인수에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명은 천안리조트 PFV㈜가 보유한 주식회사가 보유한 지분 100%와 전환사채(CB)를 전액 인수하는 방식으로 투자하게 된다.

이번 인수로 대명그룹은 중부지역에 대명리조트를 추가하게 됐다. 이에 따라 테딘리조트는 국내 모든 지역에서 자유롭게 연결되는 교통의 요충지로서 수도권 관광객과 영호남지역 관광객을 잇는 베이스 캠프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회사측은 “대명코퍼레이션은 그룹내 리조트 분양 및 워터파크 운영 등의 다양한 분야에서 협업해 테딘리조트를 휴양-레저-문화가 어우러진 고품격 시설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천안종합휴양관광지 내에 있는 테딘리조트는 지난 2010년에 문을 열어 동시에 1만 명까지 수용 가능한 테딘워터파크와 총 251실의 객실을 보유한 종합레저시설이다. 중부권 최대 규모의 워터파크로 탄산온천수를 이용한 야외 온천탕 등을 보유하고 있으며, 겨울시즌에는 워터파크 시설을 활용한 이색 눈썰매장이 운영된다.

대명코퍼레이션은 테딘리조트 인수절차를 마무리하는 대로 400~500명을 수용할 대형 컨벤션홀을 건설할 계획이다.

대명측은 “테딘리조트의 인수가 리조트사업으로의 본격적인 진출의 시발점으로 보고 이를 기반으로 향후 국내 리조트 추가 진출과 베트남 등 해외 리조트 사업의 확장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명은 베트남 호치민 워터파크 사업을 진행 중이며, 인도네시아 럭셔리 리조트 체인 BUVA에 투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