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롱, 佛대선 첫 TV토론서 압승

선호도ㆍ검색빈도 1위

에마뉘엘 마크롱. [사진제공=AFP연합뉴스]

[헤럴드경제] 프랑스 대선에서 가장 유력한 후보로 꼽히는 에마뉘엘 마크롱(39) 전진당 대표가 대선 첫 TV 토론에서 압승을 거뒀다.

21일(현지시간) 프랑스 여론조사기관 엘라브와 BFM TV 방송의 공동 여론조사에서 마크롱이 가장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TV 토론을 시청한 18세 이상 유권자 4011명의 표본 중 1157명을 무작위로 선정해 토론 종료 직후 인터넷 설문을 실시한 결과, 마크롱은 ‘가장 설득력 있는 후보는 누구인가’라는 질문에 29%의 선택을 받아 1위에 올랐다.

2위인 극좌성향 후보 장뤼크 멜랑숑(65)은 20%로 격차가 컸다.

이어 극우정당 국민전선(FN)의 마린 르펜(48)과 제1야당 공화당의 프랑수아 피용(63)이 각각 19%로 공동 3위를 차지했다.

집권 사회당의 브누아 아몽(49)은 열띤 토론 참여에도 11%의 낮은 성적으로 꼴찌를 기록했다.

다른 여론조사에서도 마크롱이 우세했다.

여론조사기관 오피니언웨이와 주간 르푸앵의 공동조사에서 가장 설득력 있는 후보는 누구였느냐는 물음에 25%가 마크롱을 꼽아 최고 선호도를 보였다.

이어 르펜과 피용이 19%의 동률로 공동 2위를 차지했고, 급진좌파 장뤼크 멜랑숑이 15%로 4위를 기록했다. 엘라브 조사와 마찬가지로 이 설문조사에서도 집권 사회당의 아몽이 10%로 선호도가 가장 낮았다.

오피니언웨이 조사는 유권자 표본 4220명 중 1037명을 무작위 추출해 설문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인터넷 검색빈도에서도 마크롱이 가장 주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글이 구글 검색엔진, 유튜브, 구글뉴스 세 곳에서 검색빈도를 집계한 결과, 토론이 진행되는 3시간 30분여 동안 후보 5명 가운데 마크롱의 검색빈도가 30%로 가장 높았다.

이어 멜랑숑이 21%, 아몽이 19%로 나타났고, 르펜과 피용은 12% 동률로 검색빈도가 가장 낮았다.

마크롱은 20일 밤 9시부터 이튿날 자정이 넘은 시각까지 이어진 첫 TV 토론에서 내내 주도권을 잃지 않으면서 본인의 최대 강점으로 꼽히는 ‘젊음’과 ‘패기’를 내세워 때로는 공격적인 모습으로 상대 후보들을 압박하며 선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유권자의 40% 가량이 누구에게 투표할지를 정하지 못한 ‘유동층’으로 집계된 상황에서 마크롱의 TV 토론 압승은 다량의 부동표 흡수로 이어질 전망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