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우병우의 물귀신작전 폭로…“나 죽이려면 다 각오하라며 검찰 협박”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방송인 김어준씨가 우병우 전 수석의 물귀신 작전 때문에 검찰이 고민에 빠졌다고 말했다.

5일 오전 방송된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진행자 김어준씨는 “최근 복수의 검찰 고위 관계자로부터 흥미로운 이야기를 들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씨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수사압박을 받을 것 같자 자신은 몇 년 정도 감옥에 들어가도 상관없으니까 다 끌고 들어가겠다고 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김수남 검찰총장이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검찰 소환을 하루 앞둔 5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우 전 수석이 끌고 들어가겠다는 대상에 대해 김어준씨는 “현직 검찰 간부급들 중에 소위 우병우 라인으로 불리는 사람들과의 관계나 박근혜 정부 하에서의 커넥션”이라고 말했다.

김어준씨는 관계자의 말을 빌려 “‘나 죽이려면 다 각오해야할 걸’, ‘아수라장으로 만들어버릴 거야’ 이런 협박”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김씨는 우병우 전 수석이 검찰 고위 관계자들에게 적당히 하라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로 이런 우병우 전 수석의 태도 때문에 검찰 내부적으로 크게 고민하는 분위기라고 김어준은 설명했다.

한편, 검찰은 오는 6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