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출마 선언 김종인 “삼디프린터로 읽는 문재인 결함 심각”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의원이 5일 대선출마를 선언하며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후보, 안철수 전 국민의당 후보 등 유력 대선주자들을 모두 비난했다.

김 전 의원은 5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대회의실에서 ‘위기돌파, 통합정부 대통령’을 기치로 내걸고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먼저 문 전 대표를 향해 “지난 세월이 모두 적폐라면서 과거를 파헤치자는 후보가 스스로 대세라고 주장한다”며 포문을 열었고, 안 전 대표를 향해서는 “또 다른 후보는 어떻게 집권할지도 모르면서 여하튼 혼자서 해보겠다고 한다”며 폄하했다.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비례대표)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대회의실에서 대통령 출마 선언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김 전 의원은 “이번 대선은 힘을 합쳐보겠다는 유능과 혼자 하겠다는 무능의 대결”이라며 “이번 대선은 대한민국의 운명이 갈리는 분기점”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위기에 처한 국가는 아무나 경영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며 문 전 대표를 향해 “3D프린터를 삼디프린터라고 읽는 사람이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잠깐 실수로 잘못 읽었다고 하기엔 너무도 심각한 결함”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각 정파의 유능한 인물들이 힘을 모으는 통합정부가 답”이라며 “통합정부를 밀어주셔야 한다. 그래야 우리나라의 미래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종인 전 의원은 “그 소임을 위해 마지막 주자로 나선 저에게 힘을 주시면 대통령은 권력자가 아닌 조정자가 될 것이고, 대한민국의 역량을 모두 모으는 정치는 현실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는 또 “나라를 신속하게 안정시키고 정치 경제 사회 각 분야를 새롭게 하면서 개혁 중의 개혁 헌법개정을 완수하겠다”며 “3년 뒤인 2020년 5월에는 다음 세대 인물들이 끌어가는 새로운 대한민국, 제7공화국을 열겠다”고 다짐했다.

김 전 의원은 “지난 여섯 명의 대통령들은 하나같이 실패를 거듭했다”며 “이건 명백히 제도의 문제다. 적폐 중의 적폐, 제1의 적폐인 제왕적 대통령제는 정말 끝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경제민주화, 개헌, 통합정부 등 세 가지 대의에 공감하는 사람들과 손 잡겠다. 임진왜란, 병자호란, 6.25전쟁, IMF는 지도자라는 사람들이 나라밖 사정에 눈감고 권력다툼에 몰두한 결과였다”며 “대선이 34일 남았다. 저는 늦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이날 김 전 의원의 대선 출마 선언 행사에는 김병준 전 국무총리 후보자,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최명길 의원(서울 송파을), 안희정 충남도지사 캠프 대변인이던 박수현 전 의원, 안형환 전 새누리당 의원 등 정계에서 입지가 뚜렷하지 않은 인사들 일부가 참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