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채원 측 “남친 주장人 성적모욕” 강경대응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배우 문채원의 남자친구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의 글이 온라인상에서 논란인 가운데 문채원 측이 “허무맹랑하다”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5일 홈페이지를 통해 “문채원의 남자친구라고 주장하며 온라인상에 성적 모욕감을 주는 글을 지속적으로 게재하는 한 네티즌에 대해 더 이상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marie claire]

해당 네티즌은 자신의 블로그에 자신이 문채원의 남자친구임을 주장하는 글을 게재했다.

이 네티즌은 지난 2015년 3월부터 문체원과 교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 사실이 틀리면 내 손가락을 군용 야삽으로 자르고 부러뜨리겠다”며 “내가 100% 이길 수밖에 없는 싸움”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소속사 측은 “그동안 게재하는 글들에 대해 모두 모니터링 해왔지만, 너무도 허무맹랑해 일절 대응하지 않고 참아왔다”며 “하지만 점점 도가 지나치고 불쾌감을 넘어서는 글들이 게재됨에 따라 해당 네티즌에 대해 법적 대응을 포함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문채원 배우를 아끼고 사랑해 주시는 팬분들에게도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