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에 대한 키워드 1위는 ‘등산로’…산림청, 빅데이터 분석으로 국민 관심사 파악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국민들이 산림청에 궁금해 하는 것은 무엇일까?

산림청(청장 신원섭)이 제4차 산업혁명과 지능정보화사회에 적극 대비하기 위해 웹소셜 빅 데이터 분석을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올 1/4분기 관심 키워드는 ‘등산로’, ‘개청 50주년’,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인 것으로 나타났다.

봄을 맞아 숲을 이용하는 국민들이 급증하면서 안전한 등산을 위해 ‘등산로’를 검색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 산림청 개청 50주년과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에 대한 국민 관심도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아울러, 각종 산림정책과 이슈에 대한 긍정적 키워드는 ‘기대’, ‘효과’, ‘발전’ 등으로 나타났으며 부정적 키워드는 ‘피해’, ‘쓰레기’, ‘위험’ 등으로 조사됐다.

류광수 기획조정관은 “제4차 산업혁명 시대에 국민 맞춤형 산림서비스를 제공키 위해서는 국민들의 생각과 관심을 실시간 파악할 수 있어야 한다”며 “앞으로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산림정책 수립에 반영하는 등 소통하는 산림정책 마련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산림청은 지난 2월부터 행정자치부의 빅데이터 분석서비스인 ‘혜안’을 연계해 빅 데이터 기반의 의사결정 환경을 마련하고 있다. 이를 통해 실시간 국민 생각과 관심사를 파악하고, 그 결과를 전 직원에 공유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