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서 희생자 김모양 옷가방 발견…교복 등 보존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세월호에서 안산 단원고 학생의 옷가방이 발견됐다. 지난 2014년 4월 16일 사고 발생한 지 약 3년 만이다.

가방 주인은 사고 당시 단원고 2학년이던 희생자 김모양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철조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장은 5일 브리핑에서 “세월호가 거치된 반잠수선 선박 갑판에 떨어진 펄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학생용 여행가방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세월호의 육상거치가 임박한 5일 오전 목포 신항만에서 세월호의 펄 수거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 본부장은 “가방 안에서 명찰이 나와 주인이 확인됐고 유가족협의회와 가방 처리 방안을 협의했다”며 “세척 등 처리한 다음 적절한 시기에 유가족에게 돌려줄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가방 주인의 실명은 “유가족과 협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공개하지 않았다.

사고에서 희생당한 김양의 시신은 사고 1주일 정도 지난 후 인양된 것으로 알려졌다.

가방 속에서는 김양의 반팔 교복 등 옷가지 등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김양의 친척이 목포 신항으로 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