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 수색 ‘난항’…3개국 군함 합류 예정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남서대양에서 침몰한 한국 화물선 스텔라데이지호의 실종자 수색작업이 악천후로 별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5일 브라질 공군이 4일 C-130항공기를 파견해 스텔라데이지호사고 해역에서 세 번째 수색ㆍ구조활동을 벌였지만 악천후로 특별한 사항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수색 당시 비가 내리고 날씨가 흐려 시계가 3.6㎞ 정도로 구조에 어려움이 따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항공기는 약 3시간 동안 사고 인접 수역 1138㎢ 범위를 집중수색했다.

브라질 공군은 5일에도 항공기를 파견해 수색 작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현재 수색작업에는 현재 브라질 항공기와 스텔라코스모호, 엘피다호 등 상선 4척이 동원됐다. 

[사진=연합뉴스]

우리 정부와 우루과이 해난구조센터(MRCC) 요청으로 6~9일에는 군함 3척이 사고 해역에 도착해 수색에 합류한다. 6일 오후 도착하는 브라질 군함을 시작으로, 아르헨티나와 우루과이 군함이 현장에 도착할 예정이다.

우리 정부는 우루과이 해난구조센터를 통해 사고해역 인근을 항행 중인 선박들에 수색ㆍ구조 참여를 요청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파나마 국적 하모니호(6일 도착) 등 선박들이 추가로 현장수색에 참여하도록 조치했다”고 했다.

적재 중량 26만6141톤의 초대형 광석운반선(VLOCㆍVery Large Ore Carrier)인 스텔라데이지호는 지난달 26일 브라질 구아이바에서 철광석 26만톤을 싣고 출발했다. 스텔라데이지호는 중국으로 항해하던 중 우리시각 31일 오후 11시께 침수가 발생해 침몰한 것으로 추정된다. 신고 접수가 이뤄진 뒤 1일 밤 긴급 수색작전이 이뤄져 이 선박의 구명보트(구명정) 2척과 구명뗏목 3척이 발견됐으나, 이중 구명뗏목 1척에서 필리핀 선원 2명만 구조되고 나머지는 빈 채로 발견됐다.

스텔라데이지호에 타고 있던 선장과 기관사, 항해사 등 한국인 8명과 나머지 필리핀인 14명은 아직 실종 상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