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청-인천시, 글로벌 스타벤처 육성에 맞손…‘글로벌 스타트업 캠퍼스’ 사업으로 4차 혁명 선제적 대응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인천 송도 글로벌캠퍼스가 8개 창업지원기관간 연계ㆍ협력을 발판으로 세계적인 스타트업 육성 클러스터로 거듭난다.

5일중소기업청(청장 주영섭ㆍ이하 중기청)과 인천시(시장 유정복)는인천 송도에 위치한 ‘글로벌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글로벌 스타트업 캠퍼스에 입주한 4개 해외대학,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원장 박윤배, 이하 IBITP) 및 인천 글로벌 캠퍼스 운영재단(이사장 유정복, 이하 IGC운영재단)등 8개 유관기관과 함께 ‘글로벌 스타트업 캠퍼스’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글로벌 스타트업 캠퍼스’ 사업은 청년창업 활성화 및 4차 혁명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키 위한 첨단분야의 인재 발굴, 세계시장을 선도할 글로벌 스타트업을 육성키 위한 사업이다.

중기청은 이 사업을 통해 정보통신, 콘텐츠, SW, 앱 등 미래 우리 삶에 변화와 가치 증진을 가져올 수 있는 기술을 근간으로 하는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산업기반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국내 유일의 글로벌 대학인 ‘인천 글로벌 캠퍼스’의 인적 자원 및 글로벌 네트워크 인프라 등을 활용한 글로벌 창업 연계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글로벌 스타트업 캠퍼스를 창업단계부터 해외시장을 공략하는 ‘본글로벌 스타트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배양하는 글로벌 창업 인큐베이터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중기청과 인천시를 비롯한 8개 산학연관 협력기관들은‘글로벌 스타트업 캠퍼스’의 성공적 안착 및 원활한 운영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각 기관이 보유한 역량과 노하우를 한 데 모으기로 약속했다.

또한, 업무협약 참여기관간 긴밀한 협력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인천 글로벌 캠퍼스 4개 해외대학 교수진 및 학생들과의 협력 모델을 통해, 글로벌 시장 진출을 목표로 하는 스타트업들이 해외시장 분석 및 진출역량 배양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한다는 복안이다.

앞으로, ‘글로벌 스타트업 캠퍼스’는 기존의 단순한 1회성 창업 지원에서 탈피해 ‘창업 → 성장 → 글로벌 시장 진출 등’에 걸친 전주기적 패키지 지원을 지향함으로써, 스타트업들이 국내 시장을 넘어 세계 시장을 목표로 활동할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글로벌 캠퍼스 내 4개 해외대학이 협력 기관으로 참여함에 따라, 청년창업자들이 글로벌 마인드 및 해외진출 노하우를 창업단계부터 배양하여, 글로벌 트렌드에 걸맞는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영섭 중기청장은 “저성장의 뉴노멀 시대의 도래와 4차 산업혁명의 가속화로 인해, 일자리 창출과 기술혁신의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작고 빠른 혁신중소기업과 스타트업들이 한국경제의 주역으로 떠오르고 있다”며 “인천 글로벌 스타트업 캠퍼스는 새로운 세계경제 메가트렌드에 맞는 스타트업 육성 모델로서, 국내외 산ㆍ학ㆍ연ㆍ관 네트워크를 통해 글로벌 스타 벤처기업 육성을 위한 견인차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