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올해 1분기 예산 3조원 이상 풀어 목표 초과 달성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강영일)이 올해 1분기 예산 집행 실적을 집계한 결과, 지난 1월~3월까지 당초 집행 목표로 잡았던 3조 387억 원보다 82억 원 많은 총 3조 469억원의 사업비를 집행해 1분기 목표를 초과 달성(100.3%)했다고 밝혔다.

공단은 조기집행의 관건이 철저한 사전준비와 지속적인 실적관리에 있다고 보고 회계연도가 개시되기 전부터 즉각적인 계약이 가능한 사업에 대해 올해 예산을 조기에 배정해 계약이 체결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지난 2월에는 강영일 이사장 주재로 한신공영ㆍSK건설ㆍ대림산업ㆍ현대산업개발 등 20개 건설업체의 대표와 삼진일렉스ㆍ우민전기 등 시스템 분야 20개 업체의 사장단을 대상으로 두 차례에 걸친 간담회를 열어 철도건설을 담당하고 있는 민간업체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이밖에도 토공ㆍ교량ㆍ터널 등 공구별 작업장을 당초 119개소에서 197개소로 확대해 장비와 인력을 추가로 투입하고, 교량받침을 비롯해 일괄제작이 가능한 자재는 사전구매를 추진하는 등 일하는 방식 개선을 통해 조기집행에 힘을 실었다.

공단은 1분기에 이어 상반기 목표도 차질 없이 달성해 경기 활성화의 마중물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자체 개발한 ‘체불-e 제로’ 시스템을 활용해 영세 중소업체는 물론 개개인의 현장 근로자에게까지 190여개 건설현장의 조기집행 효과가 빠짐없이 전달될 수 있도록 모니터링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