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결국 손석희에 사과 문자…“재밌게 해주려고” 옹색한 변명 논란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된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지난 4일 생방송 중 무례한 태도와 언사로 일관한 것에 대해 손석희 앵커에게 사과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고 5일 털어놨다.

방송 직후 “살다살다 저렇게 무례한 경우는 처음 본다”며 시청자들로부터 쏟아진 거센 비난에 결국 굴복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사과 문자 보낸 후 납득하기 어려운 해명을 늘어놔 성난 민심에 기름을 붓고 있다.

홍 후보는 5일 부산 삼광사 방문 뒤 취재진들에게 “KTX를 타고 올라가면서 오늘 손석희 박사를 생방송에서 한 번 재밌게 해줘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그렇게 (인터뷰)했다”며 “나는 어디가나 격식을 따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용서해 주세요?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5일 부산 삼광사를 방문해 합장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홍 후보의 장난스러운 태도에 진심 어린 사과와는 거리가 멀다는 지적이 나온다.

또한 그가 손 앵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 내용 또한 손 앵커를 농락하는 듯한 말투여서 논란을 부르고 있다.

그는 문자 메시지로 ‘천하의 손석희 박사도 당황할 때가 있네요. 미안합니다’라는 내용의 문자를 보냈고, 손 앵커로부터 ‘선전하시기 바랍니다’라고 바로 답장을 받았다고 한다.

그의 후일담을 따져보면 홍 후보는 방송 전 이미 손석희 앵커를 당황시킬 계획을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또한 마치 자신이 실제 방송에서 진행자를 당황시키려는 목표를 이룬 것처럼 언급하고 있어 논란을 더욱 키우고 있다.

전날 홍 후보는 JTBC 뉴스룸을 진행하는 손 앵커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작가가 써 준 원고를 읽지마라”, “대답 안 하겠다. 인터넷 찾아보면 다 나온다”, “(진행자도) 재판 중 아니냐. 내가 거꾸로 묻는다면 어떻게 할 건가” 등 무성의하고 무례한 발언으로 일관해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