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인5색 ‘대권이력서’…누구에 더 끌리십니까

문재인 유일한 청와대 근무경험
안철수 창업전력 ‘4차혁명’기치
홍준표 15대부터 국회 잔뼈굵어
유승민은 자타 공인 경제전문가
심상정 노동운동가 출신의 여성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끝으로 5개 정당의 대선 후보가 확정됐다. 5명 후보는 제각각 독특한 인생 경험과 이력을 갖고 있다. 이는 각 후보만의 공약이나 경쟁력으로 확장된다.

5일 현재 확정된 정당 대선 후보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심상정 정의당 후보 등 5명이다. 


문 후보는 5명 중 유일하게 청와대 근무 경험이 있다. 참여정부의 첫 민정수석이자 이후 대통령 비서실장도 역임했다. 당시의 경험은 문 후보가 풍부한 국정운영 경험을 전면에 내세울 수 있는 근거다. “청와대 근무 시절 치아가 10개나 빠져 임플란트를 했다”는 문 후보의 개인사도 널리 알려졌다. 문 후보는 “준비된 대통령 후보”를 핵심 선거 전략으로 잡았다. 조기대선 이후 빠르게 국정안정을 꾀하려면 경험 있는 대통령이 필요하다는 점도 강조하고 있다. 문 후보는 민주당 경선 토론회에서도 수차례 ”청와대에서 대통령 국정 운영에 오래 참여한 경험이 있다. 차기 대통령은 잘 준비돼 있지 않으면 제대로 감당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안 후보는 5명 중 유일한 창업가 출신이다. 의사로 사회 첫발을 내디뎠고 이후 안철수연구소를 설립, 벤처창업가로 명성을 떨쳤다. 중소기업 관련 분야나 4차산업혁명은 안 후보가 가장 자신하는 분야다. 안 후보는 “4차혁명 시대엔 첨단기술 흐름을 잘 아는 사람이 지도자가 돼야 한다”고 강조한다. 관련 공약 역시 ▷4차혁명 전문가 10만명 양성 ▷‘테스트 마켓’ 정부 제공, ▷스타트업 특구 조성 ▷선한특허괴물(Good Patent Troll) 양성 등으로 세부적이다. 


홍 후보는 15대 국회부터 경험한 유일한 후보다. 검사 출신인 홍 후보는 1996년 제 15대 국회의원으로 입성, 이후 18대까지 내리 4선 고지에 올랐다. 홍 후보는 이 같은 경험을 앞세운다. 그는 대선 출마 선언 전에도 “1997년, 2002년, 2007년 대선을 치러봤다. 대선 경험이 가장 많다”고 강조했다. 현 후보 중 지방자치단체장을 경험한 것도 유일하다.

유 후보는 자타공인 경제 전문가다.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과 여의도연구소장을 거쳤다. 경제 분야의 전문성에선 후보 중 가장 독보적이란 평가다. 여당 시절에도 경제민주화를 주창해 ‘경제민주화 전도사’란 별명도 얻었다. 재벌개혁 분야 경제 공약이나 ‘칼퇴근법’으로 대표되는 노동 분야 공약 등은 진보진영 후보보다 더 진보적이란 평가도 받는다. 유 후보는 후보 수락 연설에서 “평생을 경제전문가, 안보전문가로 배우고 경험하고 고민한 걸 나라를 위해 쓰고 싶다”고 밝혔다.

심 후보는 노동운동가 출신이다. 그는 구로공단에 입사해 구로동맹파업 운동을 주도했었다. 2001년 구로동맹파업은 민주화 운동으로 인정받았다. 심 대표는 대선 출마 선언에도 “30년 전 구로공단을 향하던 마음을 다시 새긴다”고 했다. 심 후보는 또 현 후보 중 유일한 여성이다. 심 후보는 대선 1호 공약으로 육아휴직을 강화하는 ‘슈퍼우먼방지법’을 발표하는 등 여성 공약에도 차별화를 꾀하고 있다. 

김상수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