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공공연한 선전포고…군사적으로 제압해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북한 관영매체인 노동신문이 “미국은 오직 군사적 힘으로 제압해야 한다”라는 내용의 논평을 냈다.

매체는 5일 ‘도발자들은 무주고혼의 신세를 면치 못한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비대한 힘을 믿고 우리와 감히 맞서보겠다고 나선 미국에는 말이 절대로 통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날 북한은 ‘북극성 2형’으로 추정되는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최근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통해 자국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자 계속해서 강도높은 군사 위협 및 도발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사진=기사내용과 무관]

매체는 논평을 통해 전략폭격기, 핵추진 항공모함, 핵잠수함, 스텔스 전투기 등을 사용한 훈련을 ‘공공연한 선전포고’라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이 우리를 어째 보려고 움쩍하기만 하면 조금도 주저함이 없이 강위력한 선제타격으로 남조선에 기어든 침략군만이 아니라 그 본거지까지도 잿가루로 만들자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라고 주장했다.

뿐만아니라 북한이 개발한 미사일이 미국 본토까지 닿을 수 있다는 자신감도 피력했다. 매체는 “남조선과 태평양 작전지대 안의 미군기지들은 물론 미국 본토까지도 타격권 안에 넣고 있으며 항시적인 발사 대기 상태에 있다”며 “단추를 누르면 날아가게 되어 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북한은 북극성 2형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 1발을 함경남도 신포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발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