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때리기’ 나선 보수 진영

- “이념적 정체성 모호” 가짜 보수 비판도

[헤럴드경제=이태형ㆍ김유진 기자]지난 4일 국민의당 대선 후보에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선출되면서 원내 5당의 대선 후보가 최종 확정됐다. 안 후보는 경선 과정에서 바람몰이를 하면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추격하는 형국이다. 특히 안 후보는 중도ㆍ보수층까지 흡수하고 있어 보수 진영에서는 안 후보에 대한 견제가 수위를 높이고 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겸 당 대표 권한대행은 5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선거대책회의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보수를 코스프레한다”고 안 후보의 정체성을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정 권한대행은 “안 후보는 경제위기 타개책도 밝힌 적 없다. 진보인지 보수인지, 좌파인지 우파인지 이념적 정체가 불분명하다”고 말했다.

정 권한대행은 “겉으로 중도를 표방하는 국민의당이 민주당 이중대 소리를 듣는 것도 불안한 안보관과 대북관 때문일 것”이라며 “가장 현안이 된 안보 문제에 분명한 의견을 밝혀야 한다”고 했다.

그는 “안 후보가 사드배치를 북의 핵 미사일을 막기 위한 정당한 조치라고 보는 건지, 반대하지만 합의했으니 인정한다는 것인지 알 수 없다”며 “안철수 후보가 공식 대선후보로 선출된 만큼 정체성, 안보관, 과거 기업활동을 둘러싼 의혹을 구체적으로 검증할 것”이라고 했다.

바른정당도 안 후보에 대한 공세를 높였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국민의당은 민주당의 2중대 비슷한 정당”이라며 “국민의당과 안 후보는 ‘진짜 보수’가 아니다”고 말했다.

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어설픈 대선구도 흔들기를 중단하고 안보와 경제 등 국가적 당면 과제에 대한 명확한 입장 표명과 비전 제시를 통해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받기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안 후보의 근거 없는 양자구도 주장이나 어설픈 ‘보수 코스프레’는 대선 구도를 왜곡시키려는 행태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같은 보수 진영의 ‘安때리기’는 최근 안 후보가 중도층은 물론 보수층의 지지까지 흡수하며 ‘문재인 대항마’로 떠오르면서 한국당과 바른정당의 입지가 더욱 좁아질 수 있다는 위기감이 커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