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친문패권, 끼리끼리 나눠 먹는 것”

[헤럴드경제=박병국ㆍ최준선 기자] 국민의당 대선후보인 안철수 전 대표는 6일 ‘친문(親문재인)패권’의 실체와 대해 묻자 “정치를 하면서 계파 정치의 폐해를 절감했다”며 “계파정치가 뭐냐. 끼리끼리 나눠먹는 것”이라고 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언론인 모임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계파 세력이 집권하면 무능하고 부패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국에 있는 수많은 인재들을 널리 등용하지 못하고 무능한 계파내 세력만 등용해서 국가의 중요한 일을 시킨다”며 “그래서 무능한 정부가 되고 부패한 정부가 되고 실패한 정부가 되는 것”이라고 했다. 


안 전 대표는 또 “박근혜 정권의 실패는 본인 잘못이 있다. 그런데 또 계파 때문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집권하면 전 국민의 반을 적으로 도리고 자기하고 만나본 사람들 자기 말 잘 듣는 사람들만 등용했던 것이 계파 정치 폐해 아니었나. 능력보다 말 잘듣는 사람을 등용하는 것이 폐해였다”고 했다.

안 전 대표는 “정권교체가 아니라 계파 교체 되면, 다시 또 불행하고 무능하고 부패한 정권을 맞을 것”이라며 “두 번 연속 그러면 우리나라 망가진다. 절대로 그런일 있어선 안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