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방관리 “北 미사일은 스커드-ER”…엇갈리는 분석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북한이 5일 발사한 탄도미사일의 기종을 두고 전문가들의 분석이 엇갈리고 있다. 미국 국방부 관계자는 AFP와의 익명 인터뷰에서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의 기종이 당초 미 태평양사령부에서 초기판단한 ‘북극성 2형’(KN-15)계열이 아닌 사거리 300~500㎞의 스커드 ER계열이라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AFP에 “한 발의 스커드미사일이 60㎞를 날아간 뒤에 비행 중 주요 결함으로 동해로 추락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이 이 미사일을 함경남도 신포 인근의 ‘고정된 장소’에서 발사했다고 했다. 


북한이 2005년 개발한 스커드 ER은 사거리 300~500㎞인 단거리 탄도미사일 스커드의 탄두를 경량화해 중거리 탄도미사일에 가까운 300~1000km까지 사거리를 늘린 기종이다. 북한에서 발사하면 서일본 지역까지 타격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도 “지난해 4월 15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초기발사도 30㎞만 비행하면서 북한이 성공적이라며 이야기한 지 4개월 만에 500㎞를 날아가게 했다”며 “새로운 미사일일 가능성도 열어둬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비행거리가 60㎞라는 점에서 여러가지 가능성을 열어둬야 한다”며 “고정형 발사대가 이용됐다고 하는데, 이건 마치 신형미사일의 개발 초기에 데이터 수집 및 성능 확인을 위한 최초 비행시험과 유사하다”고 덧붙였다.

AP통신은 미 국방부 고위관계자를 인용해 이번 미사일에 액체연료가 사용됐다고 전했다. KN-15계열 미사일은 고체연료를 사용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