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유엔인구기금 출연금 중단…“中 강제낙태 지원 안돼”

-美 국무부, 올해분 365억원 지원 중단
-UNFPA “잘못된 주장” 반발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의 강제낙태 프로그램을 지원할 수 없다며 유엔인구기금(UNFPA) 출연금을 중단했다. 전 세계 모자 보건 등 인구·가족계획을 돕는 UNFPA는 “잘못된 주장”이라며 반발했다.

미 국무부는 3일(현지시간) 상원 외교위원회에 UNFPA 출연금 중단 내용을 담은 서한을 발송했다고 4일 AP통신이 전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서한에서 톰 새년 국무부 정무차관은 “유엔인구기금으로 간 지원금이 중국의 강제낙태나 비자발적 단종 프로그램의 관리에 쓰이고 있다”고 출연금 철회 배경을 설명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6∼7일 미 플로리다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첫 정상회담이 예정된 가운데 나온 조치로, 트럼프 정부가 예고한 ‘유엔 출연금 삭감’ 방침에 따른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월 낙태 지원활동을 벌이는 국제기구와 단체에 대한 지원을 금한 ‘낙태 지원 중단 행정명령’에 서명한 바 있다.

삭감되는 출연금은 올해 중국을 비롯한 150여개국으로 가기로 돼 있던 3250만달러(약 365억원)라고 AP통신은 전했다.

AP통신은 “유엔이 중국에서 강제낙태나 단종을 지원하는 증거가 없는데도 불구하고 미 정부는 ‘두 자녀 정책’에 따라 인구 통제나 강제낙태가 이뤄지는 중국에 돈이 흘러들어가는 것을 원하지 않아 이런 조처를 했다”고 설명했다.

대신 국무부는 철회된 출연금을 미국국제개발기구의 유사한 프로그램에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UNFPA는“미국 정부가 세계 도처에서 생명을 구하는 일에 재정지원을 거부하기로 결정한 데 유감”이라고 밝혔다.

UNFPA는 “이번 결정은 우리가 중국에서 강제낙태나 비자발적 피임 프로그램의 운영을 지원하거나 참여하고 있다는 잘못된 주장에 근거하고 있다”고 반박하면서 “기금의 모든 일은 강요와 차별 없이 자신의 일을 결정하는 개인과 커플의 인권 증진을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전 세계취약 여성, 청소년 그리고 가족의 건강에 엄청난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유감을 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