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 北전역 타격가능한 新탄도미사일 개발…‘대량응징보복’ 핵심

-軍, 사거리 800㎞ 신형 탄도미사일 개발
- 유사시 北지휘부 응징보복 핵심무기
-중부 이남서 北 전역 타격가능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우리 군이 북한 전역을 사정권에 둔 사거리 800㎞의 신형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에 성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고위관계자는 6일 연합뉴스에 “최근 국방부 산하 국방과학연구소(ADD) 안흥시험장에서 사거리 800㎞의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했다”며 “시험발사는 성공적으로 평가됐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시험발사 성공여부는 확인해줄 수 없다”면서도 “현무계열이 아닌 새로운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국방부 관계자도 “현무계열이라고 하면 탄도미사일과 순항미사일을 다 포괄하기 때문에 적절한 표현이 아니다”며 “한미 미사일 협정 개정 이후 계속 개발해왔다”고 했다. 


우리 군이 사거리 800㎞의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에 성공했다는 것은 북한의 핵ㆍ미사일 위협을 억제하는 독자적 능력을 확보했다는 의미가 있다. 유사시 북한의 전쟁지휘부를 응징보복하는 ‘대량응징보복’(KMPR)의 핵심 전략무기를 확보했다고 볼 수 있다. 우리 군이 운용 중인 탄도미사일인 현무-2B도 북한 전역을 타격할 수 있지만 상대적으로 사거리가 짧아 중부 이남의 후방지역에서 운영하면 평양 이북 북부지역은 사정권에서 벗어났다. 하지만 신형 탄도미사일은 중부 이남 후방지역에서 안정적으로 북한 전역의 핵심 표적을 파괴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새 탄도미사일을 제주도에서 배치하면 북한 신의주까지 타격할 수 있고, 경북 포항에 배치하면 북한 전역의 표적을 사정권에 둘 수 있다.

사거리 800㎞는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과 준중거리 탄도미사일(MRBM)을 구분하는 경계선이다. 따라서 사거리 탄도미사일의 시험발사 성공은 우리 군이 사실상 MRBM 실전 배치를 눈앞에 두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 유사시 북한이 우리 군의 주요 군사기지를 향해 선제공격을 감행하더라도 우리 군이 강력한 보복을 할 수 있는 능력을 갖게 되는 것이다.

우리나라 대표적 대지(對地) 미사일체계로는 현무가 있다. 현무 미사일은 1970년대 극비로 우리 정부가 독자개발한 미사일인 ‘백곰’ 미사일의 개량형이다. 사거리 180㎞로, 미국제 나이키 허큘리스 미사일의 외형을 참고로 만들어졌다.

현재 우리 군이 운용 중인 탄도미사일은 사거리 300㎞ 이상의 현무-2A와 500㎞ 이상의 현무-2B 등이다. 현무 계열 순항미사일로는 사거리 1000㎞의 현무-3가 있다.

현재 우리 군은 북한이 SRBM과 MRBM으로 중부 이남 지역의 우리 군 탄도미사일 기지를 공격하면 패트리엇, 중거리ㆍ장거리 지대공미사일(M-SAM, L-SAM) 등 미사일 방어체계로 요격하는 체계를 갖추고 있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는 후방지역의 미사일방어 능력을 강화시키는 역할을 할 전망이다.

군 당국은 지난해 9월 북한이 5차 핵실험을 감행한 직후 북한 지도부를 겨냥한 대량응징보복 체계를 개발 중이라고 발표했다.

이후 지난 2월 12일 북한이 신형 중장거리 탄도미사일(IRBM)인 ‘북극성 2형’을 발사한 직후 국회 국방위원회 보고에서 대량응징보복 체계를 빠르게 강화하겠다고 표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