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관광공사, 대만 인센티브단 대규모 유치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 대만 삼상미방생명보험의 3000여명 대규모 인센티브 단체가 오는 15일 경기도를 방문한다.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는 한국관광공사와 공동으로 대만 삼상미방생명보험 사원 인센티브단을 경기도로 유치하는데 성공했다고 6일 밝혔다.

대만 삼상미방생명보험은 타이베이에 본사를 두고 7개의 지사를 가지고 있는 글로벌 생명보험회사로 대만 금융업계 영업수입 랭킹에서 10년 연속 상위 1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경기마이스뷰로 관계자는 “이번 대규모 단체 유치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인센티브 단체 수요를 대만 등의 시장으로 다변화 시킨 좋은 사례”라며 “침체된 경기도 관광시장 회복을 위해 대만 주요 여행사 및 삼상 회사와의 긴밀한 협조와 행정지원을 통해 유치된 결과”라고 밝혔다.

이번 인센티브 단체는 오는 15일부터 5월 말까지 28회로 나눠 경기도 에버랜드, 쁘띠프랑스, 고양시 비빔밥체험관 등을 방문, 엔터테인먼트, 한류, 한국 전통 음식을 체험할 예정이다.

경기관광공사는 4월 이후에도 한국을 방문하는 대만 은행·증권·생명보험 인센티브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MOU 협의를 논의 중이다. 태국, 베트남 등 동남아 시장을 대상으로 공격적 마케팅도 펼친다.

경기관광공사 홍승표 사장은 “해외에 경기도가 최적의 마이스 목적지임을 알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