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사회적 약자 투표소 전수조사

[헤럴드경제=박정규(광명)기자] 광명시가 제19대 대통령선거(5월9일)를 앞두고 투표소 인권영향 평가 전수조사를 실시한다고 6일 밝혔다.

전수조사는 사전투표소 18곳과 투표소 83곳 등 총 101곳을 대상으로 128명의 투표소 인권영향평가단에 의해 직접 현장을 방문해 실시된다. 주요 점검 사항은 사회적 약자 투표소 이동 편의성, 투표소 건물 입구 경사로 적정성, 투표소 출입문 및 이동 통로, 장애인 화장실, 안내요원 배치여부 등이다. 


평가단은 투표관리관 83명, 동 주민센터 직원(선거 간사․서기 등) 16명, 광명시 인권위원 15명, 시민위원 10명, 광명시민인권센터 직원 4명으로 구성됐다.

시는 전수조사를 위해 투표소 인권영향평가단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하고, 지난 3일부터 13일까지 투표소를 관할하는 동 주민센터 직원을 통해 1차 전수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광명시는 점검결과를 광명시선거관리위원회에 통보하고, 개선 방안을 마련하기로했다.

양기대 광명시장은 “철저한 조사와 후속조치를 통해 투표소까지 접근이 어려워 참정권이 침해당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