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식물보호협약(IPPC) 총회 인천서 개막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국제식물보호협약(IPPC : International Plant Protection Convention) 제12차 연례총회가 5일 송도 컨벤시아에서 개회식<사진>을 시작으로 7일간의 일정에 들어갔다.

이날 행사에는 유정복 인천시장을 비롯해 쿤드하비 카디레산(Kundhavi Kadiresan) 국제식량농업기구(FAO) 사무차장보,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쿠니오 미쿠리야(Kunnio Mikyriya) 세계관세기구(WCO) 사무총장 등과 전세계 식물검역 관련 110여 개국 식물검역 정부대표와 관련국제기구 등에서 3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총회에서는 식물병해충의 국제적 전파를 막기 위해 농산물 무역과 관련된 식물검역 국제기준을 제정한다. 

또 각국의 의견수렴을 거쳐 그 동안 논의되었던 목재, 종자, 재식용(再植用) 식물에 사용되는 재배물질, 흙 등이 부착될 수 있는 중고자동차 및 기계의 국가간 이동시 검역기준과 식물검역에서 병해충 검출시 사용되는 소독처리 기준 증 국제기준 16건을 제정할 예정이다.

또한, 오는 2020년 ‘UN 식물보호의 해’제정을 위해 그동안의 IPPC 운영위원회의 활동상황과 향후 활동방향 등을 회원국에 보고한다.

특히 IPPC 회원국들은 오는 7월 제40차 FAO총회에서 IYPH 2020 제안을 지지하도록 촉구하고, 궁극적으로는 2018년 열리는 UN총회의 승인을 얻을 수 있도록 추진할 방침이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총회의 인천개최와 함께 행사준비를 해온 국제식량농업기구와 국제식물보호협약 및 농림축산검역본부 임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한다”며 “이번 총회가 향후 IPPC의 활동방향을 설정하고 식물보호에 대한 국내외의 인식이 확산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IPPC는 세계식량농업기구(FAO : Food and Agriculture Organization of the United Nations)의 산하기구로서, 식물병해충의 확산방지를 위해 국제적인 교역 관련 식물검역 국제기준을 제정하고 회원국들의 이행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1951년 설립됐다.

전 세계 183개국이 가입해 있으며 FAO의 본부가 있는 이탈리아 로마에 본부를 두고 있다.

우리나라는 지난 1953년 가입했으며 아시아 최초로 제8대 IPPC의장을 배출하는 등 식물검역분야 선도국가로 활동하고 있다.

지난해 4월 제12차 IPPC총회 개최국으로 선정됐으며, IPPC 사무국의 실사를 거쳐 송도 컨벤시아를 총회 장소로 최종 선정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