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신제품,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수상

-업계 최초로 6년 연속 수상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 금호타이어(대표 이한섭)가 국내 타이어 업계 최초로 6년 연속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 Dot Design Award 2017)’를 수상했다. 이번에 수상한 제품은 고성능 프리미엄 컴포트 SUV용 타이어인 ‘크루젠(CRUGEN) HP71’로 출시하자마자 수상했다는 점에서 금호타이어의 세계적인 디자인 역량을 다시 한 번 입증 받게 됐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 노르트하임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1955년부터 제품, 커뮤니케이션, 콘셉트의 3개 부문으로 나누어 디자인을 평가하는 시상식이다. 독일의 iF(International Forum Design), 미국의 IDEA(International Design Excellence Award)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크루젠(CRUGEN) HP71은 도심에서 안정적인 주행을 원하는 SUV 운전자들을 위해 부드러운 주행성능과 정숙성을 강화시킨 고성능 프리미엄 컴포트 SUV용 타이어이다. 차별화된 프리미엄 소재와 차세대 컴파운드(고무화합물)를 적용해 기존 제품 대비 마모 성능과 스노우 성능을 20% 이상 향상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수상한 제품은 독일 및 싱가포르에 위치한 레드닷 디자인 뮤지엄(Red Dot Design Museum)에 1년간 전시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