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탄핵 수혜자 독주하도록 방치 안 해, 연대 지켜봐라”

-“한국당과 연대 얘기 말라”, 국민의당 암시
-안민석 “정치공학 꼼수로 대선 못 이겨, 적폐 청산이 시대정신”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김성태 바른정당 의원이 6일 “바른정당은 결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의 수혜자가 독주한 결과가 나오게끔 방치하지 않을 것”이라며 다른 정당과 연대 여부를 두고 “좀 지켜보라”고 여지를 남겼다. 자유한국당과 후보 단일화 논의를 하다 친박(친박근혜) 청산을 두고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상황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연대를 연상시키는 발언이다.

김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대한민국의 미래가 불안정한데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경쟁력이 보이지 않고 준비되지 않은 후보라면 국민들이 저희 바른정당에게 올바른 역사적 소명을 부여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문재인 후보의 독주를 저지하기 위한 역할을 어떤 형태로든 할 수 있다는 발언이다.


김 의원은 “어제 당 선거대책위원회를 출범했는데 분명한 사실은 유승민 후보는 완주 의사를 분명히 갖고 있고 그렇게 천명했다”면서도 “탄핵 수혜만 가지고 엉겁결에 대통령이 되고자 하는 사람이 있다면 막아야 한다”며 단일화 가능성에 불을 지폈다.

진행자가 경선 이후 단일화 논의를 해온 홍준표 자유한국당과 연대를 묻자 “한국당과의 연대 얘기는 하지말라”라고 선을 그으며 최근 지지율 상승세를 보이는 안 후보를 연상시켰다. 그러나 김 의원은 “우리는 결코 어느 당하고 단일화 목표를 갖고 대선 후보를 내진 않았다”며 “심상정 정의당 후보도 있고 김종인 무소속 후보도 있다”고 말했다.

함께 출연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에 대해 “유승민 후보와 안철수 후보의 연대, 단일화를 주목하고 있다”며 “유승민 후보가 과연 완주할 수 있을까? 어렵다고 본다. 유승민 후보는 정치권의 대표적 ‘금수저’ 출신으로 소위 눈물 젖은 빵을 단 한 번도 먹어보지 못한 분으로서 광야에서 외로운 시간을 버티기 힘들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유 후보와 안 후보의 ‘스몰텐트’는 가능할 거라고 본다. 명분적으로 영남ㆍ호남 케미(chemistryㆍ화학작용)가 될 수 있고 호남 쪽에서 안 후보에 대해 이 정도는 용인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안 후보가 연대와 단일화를 통해 문 후보를 저지할 가능성에 대해 안 의원은 “안 후보가 1대 1 구도를 만들어 보수 표를 유인하려고 하지만 죽었다 깨도 정치공학적 ‘꼼수’로 이기기 어려울 것”이라며 “대선은 개인의 역량이 아니라 시대정신을 타고난 사람이 이긴다. 이번 대선은 적폐 청산의 시대정신을 가진 후보가 이기게 돼있다”고 자신했다.

이어 “안 후보가 발성 연습해 목조리까지 변조할 만큼 간절하고 (민주당 경선에서 패배한)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표를 흡수했다”고 상승세를 인정하면서도 “안 후보에게 시대정신이 있나. 박 전 대통령 사면론 불 지펴서 며칠 동안 난리 피우고 치고 빠지는 일이나 하고 시대정신이 결여돼 있다는 게 안 후보의 본질적 문제”라고 꼬집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