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한강시네폴리스 조성 사업 보증금 50억원 완납… 5월 사업 본격화

[헤럴드경제=이홍석(김포) 기자]김포 한강시네폴리스<사진> 조성 사업이 민간사업자의 사업협약 이행보증금 50억원 완납으로 오는 5월 본격 추진될 전망이다.

이 사업은 오는 2019년 말까지 김포시 고촌읍 향산리와 걸포동 일대 112만1000㎡에 문화콘텐츠와 첨단 기술이 융합된 미래도시를 조성하는 총사업비 1조원대의 대규모 사업이다.

지난 2008년 경기도가 김포시를 사업 대상지로 선정했으나 당시 침체된 경기상황과 민간사업자 공모, 행정절차에 상당한 시일이 걸리며 추진에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최종 선정된 민간사업자인 국도컨소시엄이 당초 납부기한 보다 날짜를 앞당겨 지난 3일 잔여 협약이행보증금 40억원 등 총 50억원을 모두 완납했다.

국도이앤지가 26억7500만원, 동문건설이 5억원, 국제자산신탁이 4억7500만원을 각각 현금으로 입금했으며, 희림건축과 인토엔지니어링은 3억5000만원을 보증서로 납부했다.

사업 시행을 위한 특수목적법인인 ㈜한강시네폴리스개발은 시공사와 책임준공 약정서를 체결하고, 금융사와 자금조달 계약을 완료한 뒤 이르면 오는 5월 중순부터 협의보상을 시작할 예정이다.

총 사업비 1조원 중 개발비용 6500억원은 메리츠 증권과 협의하고 시공사는 포스코건설 등과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강시네폴리스 사업부지는 한강하구와 바로 접해 있으며 일산보다 가까운 서울 지근거리의 요지로 꼽힌다.

인천ㆍ김포국제공항,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인천~김포고속도로가 인접해 있고, 올림픽대로와 연결되는 한강로와는 바로 접속된다.

여기에 김포공항역과 연결되는 김포도시철도 ‘골드라인’이 2018년 개통 될 예정이어서 인근의 교통인프라가 뛰어나다.

한편, 김포시는 지난 3월 경기도의 변경계획안 최종 승인으로 종전 보다 사업성이 높아지면서 건설사와 금융사의 호응도가 좋아 사업추진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