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창업펀드’ 조성…‘오뚝이 창업자’ 키운다

-교육부, 대학창업펀드 조성 추진계획 확정ㆍ발표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교육부가 초기 창업에 도전하는 학생들이 실패하더라도 또 다시 창업에 도전할 수 있는 안전망 구축에 나선다.

교육부는 ‘대학발 창업 활성화 방안’을 통해 대학에서 창업에 도전하는 청년들에게 투자할 수 있도록 전용 펀드를 조성하는 것을 기본 내용으로 하는 ‘대학창업펀드 조성 추진계획’을 6일 확정ㆍ발표했다.

대학창업펀드는 우수한 창업 아이디어가 있어도 자금부족으로 도전하지 못하고, 우수한 대학창업기업에 민간 투자를 끌어내기 힘든 현실을 고려해 올해 최초로 기획ㆍ추진되는 사업니다.

교육부는 대학과 동문 등 민간에서 25%, 정부에서 75%를 출자해 총 160억원 규모로 대학창업펀드를 조성한다. 조성된 펀드는 대학 내 기술사업화를 전담하는 기술지주회사와 민간 전문투자자인 전문엔젤이 운용하게되며, 대학 내 창업기업 위주(투자액 중 75% 이상)로 투자하게 된다.


이번 대학창업펀드 도입으로 창업에 도전하는 학생들은 개별적인 대출 대신 투자를 받에돼 실패하더라도 신용불량자 등으로 낙오하지 않고 재도전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특히, 대학 기술지주회사가 직접 펀드를 운용함으로써 대학 창업교육부터 실전 창업 투자에 이르기까지 창업 전 주기적인 지원 체계 구축이 가능해졌고, 투자한 기업이 성공할 경우 펀드의 수익이 후속 기업에 재투자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대학 내 창업 선순환 체제 구축에 기여토록 했다.

대학창업펀드는 한국벤처투자가 사업 공고부터 펀드 청산까지 전 과정을 관리한다. 5월 중순까지 각 대학 및 전문엔젤의 신청을 접수받고, 6월까지 대학창업펀드를 선정ㆍ발표할 계획이다.

대학창업펀드는 기술지주회사를 활용하는 기술지주형과, 전문엔젤을 활용한 전문투자형으로 구분ㆍ선정하고, 운용사 현황과 펀드 운용능력, 사업목적 부합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햐 평가 순위 순으로 선정한다.

선정된 대학창업펀드는 최대 10년 간(투자 5년, 회수 5년) 운영하며, 기업별 투자 금액은 각 펀드별로 자율적으로 결정한다.

김영곤 교육부 대학지원관은 “요즘 성공한 창업자를 살펴보면 두 번 이상의 창업 실패경험을 보유하고 있다고 하는데, 대학창업펀드는 실패하더라도 재도전 할 수 있는 안전망을 마련하는 것이 목적”이라며 “대학창업펀드 외에도 대학창업기업이 성공할 수 있도록 대학의 집중적인 지원 체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