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바의 굴욕…”사겠단 일본 기업 단 한 곳도 없어”

[헤럴드경제=황혜진 기자] 도시바 반도체 메모리사업 매각 입찰에 단 한 곳의 일본기업도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5일 지난달 29일 마감한 도시바 반도체의 메모리사업 매각 입찰에 일본 기업은 한 곳도 참여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매년 수천억엔(약 수조원)을 투자해야한다는 점이 부담요인으로 작용한 것 같다고 닛케이는 설명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단 한곳의 일본 기업도 입찰에 참여하지 않으면서 일본 경제산업성도 당황한 기색이 역력하다. 경제산업성은 지난해 말부터 일본 기업을 대상으로 도시바 인수를타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제산업성의 한 고위 관계자는 일본 기업들의 불참에 대해 “일본 제조업의 현실을 보여주는 것 같아 굉장히 낙담했다”면서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로 인해 도시바 매각은 외국 기업 연계가능성이 커졌다.

1차 입찰에는 도시바와 제휴하고 있는 한국의 SK하이닉스, 미국 웨스턴디지털(WD), 대만 훙하이 정밀공업 등 약 10곳 안팎이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요미우리신문은 애플도 인수전에 참가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미국 반도체 대기업인 브로드컴과 미국의 사모펀드인 실버레이크파트너스는 함께 2조엔 규모의 인수가를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기업의 입찰 불참으로, 도시바 반도체 사업 매각은 미국 기업을 중심으로 검토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는 기술유출 우려를 이유로 중국 및 대만 기업으로의 매각만은 피하고 싶어하는 상황이며, 경제산업성은 반도체 업계 선두인 한국 삼성전자를 추격하기 위해서는 미·일 연합이 바람직한 것으로 보고있기 때문이다.

일본 정부는 미국 기업이 도시바 반도체 사업을 인수할 경우 기술유출 방지와 고용유지를 요구할 방침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