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PB의류 브랜드 ‘테’, 젊은 고객에게 통했다

-‘30대 매출’이 가장 큰 비중 차지해
-최신 트렌드 반영ㆍ패밀리룩 라인 강화

[헤럴드경제=구민정 기자] 대형마트가 자체 제작해 내놓은 PB의류 브랜드가 젊은 세대의 마음을 사로 잡고 있다. ‘가성비’와 ‘트렌드’ 두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았다는 평가다.

롯데마트가 지난해 3월 처음 선보인 PB의류 브랜드 ‘테(TE)’가 대형마트를 찾는 2030세대 고객에게 인기다. 롯데마트 ‘테’의 지난 3월 매출 자료를 보면, 20대가 차지하는 비중이 지난해 동기대비 1.1%, 30대 매출 비중이 6.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 3월 30대의 매출 비중은 37.5%로 40대의 매출 비중을 넘어서며 출시 이후 처음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매출액 역시 20대와 30대의 신장률이 가장 높았다. 40대의 매출은 2.9% 소폭 신장했지만, 20대의 매출은 24.9%, 30대는 14.5% 신장하며 전체 신장을 이끌었다.

서리얼벗나이스 X TE 비대칭와이드팬츠. [제공=롯데마트]

롯데마트는 매출 신장의 비결로 유명 디자이너와의 콜라보 작업과 생산 방식 개편을 통한 최신 트렌드 반영, 젊은 부부를 위한 패밀리룩 라인 강화 등을 꼽았다.

우선 생산 방식을 브랜드 콘셉트에 맞는 상품을 소량, 즉각 생산하는 형태인 국내 스팟(spot) 생산으로 변경했다. 이를 통해 주문부터 매장 입고까지의 소요 시간을 최소 2주에서 최대 4주로 줄여 변화하는 트렌드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유행을 선도하고 있는 디자이너 혹은 마블, 디즈니 등 영화 속 캐릭터와 콜라보를 통해 젊은 감각을 담기 위해 노력했다. 특히 한상혁, 고태용 등 유명 라이징 디자이너의 작품이 대형마트 판매대에 전시된다는 것만으로도 고객의 눈길을 끌었다. 실제로 콜라보 맨투맨 티셔츠는 출시 일주일 만에 기존 티셔츠 판매량의 3배가 팔려 나가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롯데마트는 또 ‘테’의 출시 1주년을 맞아 ‘서리얼벗나이스(SURREAL BUT NICE)’ 브랜드와의 콜라보 상품을 선보인다. ‘서리얼벗나이스 X TE’의 대표상품은 ‘미녀와 야수 반팔 티셔츠’(2만5900원), ‘미녀와 야수 민소매 원피스’(1만5900원), ‘비대칭 와이드팬츠’(2만9900원) 등이 있다.

또 ‘테’는 박상희 한복 디자이너와 손 잡고 선보인 패션 한복을 비롯해 디즈니 캐릭터, 야광 티셔츠, 캠핑 티셔츠 등 목적과 시기에 맞춰 가족이 함께 입을 수 있는 패밀리룩 라인을 출시했다.

홍은비 롯데마트 PB의류팀장은 “대형마트 PB의류의 한계를 뛰어넘는 상품을 선보이기 위한 노력이 서서히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라며 “앞으로는 의외의 콜라보 작업 등 고객들을 놀라게 하는 시도를 계획 중이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