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노무현 사돈 교통사고 해명 “은폐 아니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문재인 후보 측이 지난 5일 알려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사돈 배병렬씨의 음주운전 교통사고 관련 의혹에 대해 “은폐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김경수 대변인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2003년 당시 (해당 사건이) 문 후보에게는 보고가 되지 않았다”며 “문 후보는 2006년 사안을 인지한 뒤 일관되게 원칙적인 처리를 지시했고, 결국 그 사돈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은폐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지난 4일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을 방문,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참배 후 권양숙 여사 예방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김 대변인은 “이번 논란은 2006년 당시에도 언론에 보도됐던 일로, 2003년 4월 민정수석실 행정관이 이호철 당시 민정비서관에게 관련 보고서를 제출했다. 당시 이 행정관은 경찰 보고를 토대로 원만히 합의됐다는 보고서를 작성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시 일반적 동향보고는 민정비서관이 종결 처리했다. 이 경우에도 이 전 비서관이 자체종결 처리 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후 교통사고 상대 당사자였던 경찰관 임모 경사의 민원제기로 다시 내사가 진행됐지만, 임 경사가 정작 경찰 출석요구에는 불응하면서 사건은 내사로 종결처리됐다는 게 김 대변인의 설명이다.

이 전 비서관은 “음주 사고임을 고려해 처리가 끝까지 이뤄졌는지 꼼꼼히 살피지 못하고 미숙히 처리한 데 대해서는 유감을 표한다”는 입장도 전해왔다고 김 대변인은 설명했다.

한편, 지난 5일 참여정부 당시 현재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청와대 민정수석일 때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사돈(아들 노건호씨 장인) 배병렬씨 음주 교통사고 전모를 사고 당일 파악하고도 이후 사고를 은폐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